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서울시 명예시민' 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서울시 명예시민' 됐다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2018.03.08 1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평창동계올림픽 남북공동입장‧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등 ‘평화올림픽’ 조성 공로

image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서울시는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을 위해 우리나라를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을 8일 서울시로 초청해 박원순 시장이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은 8일부터 11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패럴림픽 개막식 참석차 방한해 서울시장과 면담하고 경기장을 방문해 선수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명예시민증 수여식에는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 대한체육회 김종훈 명예대사가 참석해 위촉을 축하했다.

2013년 제9대 IOC위원장으로 선출된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1976년 몬트리올올림픽 독일 펜싱 단체 금메달리스트 출신의 스포츠맨이자 법학과 정치학을 전공, 로펌을 설립한 변호사였던 경력을 가지고 있다.

특히 지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공동입장과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결성에 크게 기여해 스포츠로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했으며, 분단의 아픔과 통일의 기쁨을 경험한 독일 출신으로서 한반도 문제에도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여식에 앞서 박 시장은 바흐 위원장과 환담시간을 갖고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평화와 화해의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한 서울시 차원의 스포츠 활용 교류협력방안에 대해 조언과 지지를 구했다. 서울시는 지난 2월 12일 2018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열린 ‘남‧북 태권도 합동 시범공연’에 장소지원 등 각종 편의를 제공했으며 전국체전 100주년 기념 2019 서울-평양 공동개최, 경평축구 부활 등을 제안한 바 있다.

또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1988년 서울에서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한 도시에서 동반 개최한 만큼 평창올림픽이 진정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패럴림픽의 홍보에도 적극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88서울올림픽 유치에 협조한 공로로 1982년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제7대 IOC위원장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한 바 있다.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고(故) 사마란치 전 위원장에 이어 IOC위원장으로서 2번째로 서울시 명예시민이 된다. 이로써 서울시는 한국에서 개최된 두 번의 올림픽에서의 IOC위원장 모두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평창올림픽은 자신의 한계에 도전한 ‘하나된 열정’들이 커다란 울림이 돼 평창, 서울, 그리고 그 너머에까지 전달된 ‘평화올림픽’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한반도 화합에 남다른 애정과 관심을 갖고 올림픽 기간 동안 작은 통일을 느낄 수 있게 기여한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에 깊이 감사드리며 위원장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되는 것은 올림픽성공에 힘쓴 모든 분들을 서울 시민으로 모시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