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37.95 867.23 1078.50
▼26.19 ▼6.38 ▲1.7
-1.06% -0.73% +0.16%
블록체인 가상화폐

[오피셜] 수원 삼성, GK 박지민과 국내 최초 준프로계약 체결

머니투데이 스포츠 박수진 기자 |입력 : 2018.04.17 10:10
폰트크기
기사공유
박지민 /사진=수원 삼성 제공
박지민 /사진=수원 삼성 제공


수원 삼성 블루윙즈가 수원 JS컵에 참가할 예정인 19세 이하(U-19) 축구 대표팀의 유일한 고등학생 골키퍼인 박지민(17·매탄고)과 K리그 최초 준프로계약을 맺었다.

수원 삼성은 17일 오전 공식 자료를 통해 박지민의 계약 사실을 발표했다. 수원 삼성 산하 U-15(매탄중)과 U-18(매탄고) 유스팀 출신인 박지민은 189cm, 86kg의 우수한 신체조건과 뛰어난 운동능력을 지닌 골키퍼다. 지난 2월 경남 합천에서 열린 제54회 '춘계 고등학교 축구연맹전'서 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등 초고교급 선수로 관심을 모아왔다.

수원 삼성 코칭스태프는 박지민의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판단하에 그동안 프로팀 R리그(2군 리그) 경기와 대학팀과의 연습경기 등에 박지민 선수를 출전시키며 기량을 점검해왔다.

지난 3월 K리그 2차 이사회를 통해 준프로 계약 제도가 도입됨에 따라 구단에서는 박지민과 준프로 계약을 추진했고, 마침내 대한민국 최초의 고등학생 K리거가 탄생할 수 있었다.

어려서부터 수원 고색초, 수원 매탄중, 수원 매탄고를 거치며 오로지 수원 레전드의 꿈을 목표로 했던 박지민은 이 때문에 골키퍼임에도 팀에서 수원의 대표적인 수비수 곽희주의 번호인 29번을 달아 왔으며 마침내 프로에서도 본인의 오랜 소원이었던 수원 삼성의 29번을 물려받게 됐다.

박지민은 구단을 통해 "축구를 시작한 이후 늘 소망했던 수원 삼성의 유니폼을 입게 되어 너무 기쁘다"며 "한편으로는 K리그 최초의 준프로 계약이라는 점에서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지민은 "저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좋은 기회를 준 구단에 무엇보다 감사하고 이 때문에 제가 더 잘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수원의 레전드가 되는 것이 꿈인데 이렇게 첫 발을 내딛어서 감격스럽다. 고등학생의 패기를 갖고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현재 수원 JS컵 참가를 위해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19 대표팀에 차출된 박지민은 22일까지 수원 JS컵에 참가한 다음 23일부터 수원 삼성에 합류한다. 합류 이후 서정원 감독과 이운재 GK 코치 등 수원 삼성 코칭스태프의 본격적인 지도를 받을 예정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