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23.45 821.13 1120.40
보합 14.99 보합 5.78 ▼0.7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삼바 '감리위' D-1…재계 "'승계작업' 무관 판단 기대"

"이 부회장 1심·항소심서 이미 결론"…'반삼성' 기류 개입 우려

머니투데이 이정혁 기자 |입력 : 2018.05.16 16:04
폰트크기
기사공유
삼성바이오로직스/사진=머니투데이DB
삼성바이오로직스/사진=머니투데이DB

삼성바이오로직스 (528,000원 상승21000 4.1%)의 분식회계 여부 등 그동안 제기된 각종 의혹을 따지는 금융위원회의 감리위원회 개최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재계에서는 이 논란을 승계와 연결짓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참여연대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이 이재용 삼성전자 (47,250원 상승1100 2.4%) 부회장의 경영승계를 위한 '큰 그림'이라고 강조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그동안 진행된 재판 과정을 볼 때 승계 실익이 없었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제기한 주장에 대해 재계는 이미 '국정농단재판'에서 별다른 연관이 없다고 결론이 난 사안인 만큼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이 부회장의 승계가 무관하다고 보고 있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논란은 이 부회장의 승계작업 논란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고의적으로 분식을 했다는 주장과 국제회계법을 철저하게 적용했다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반박이 충돌을 거듭하고 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제는 책임있는 당국의 결정을 기다려야 할 때"라고 중립적인 자세를 보였다.

일단 재계는 이 부회장의 1심 판결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지난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메르스 사태 등 삼성그룹을 둘러싼 각종 현안을 이 부회장의 '승계작업'으로 규정하고 그를 구속기소했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1심 재판부조차도 삼성바이오로직스 관련 현안에 대해 '이 부회장의 지배력 확대와 무관하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이는 '승계작업'으로 인정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의 항소심에서도 재판부는 '경영권을 승계하기 위한 포괄적, 인위적인 승계작업이 존재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기준 변경 시점도 핵심 쟁점 중 하나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삼성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위해 회계기준을 무리하게 변경했다고 본다.

양사의 합병은 2015년 5월에 발표된데 이어 7월에 마무리됐다. 그런데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기준 변경은 2015년말 결산 시점에 반영된 만큼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게 재계의 판단이다.

재계의 또 다른 관계자는 "금융위가 삼성바이오로직스 사태에 대해 엄중히 판단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럼에도 '반삼성' 기류 같은 정치적인 판단이 개입될지 우려되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