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0.80 868.35 1078.00
보합 5.21 보합 4.97 ▼1.6
-0.21% -0.57% -0.15%
2018 U클린 청소년 콘서트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대한항공 노조, 박창진 사무장 제명

노조 명예 실추 이유로 전해져

머니투데이 기성훈 기자 |입력 : 2018.05.16 19:08|조회 : 61303
폰트크기
기사공유
2014년 발생한 '땅콩 회항'의 피해자로 알려진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가운데)이 지난 1일 오전 조현민 전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소환조사가 있는 서울 양천구 강서경찰서 앞에서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이동우 기자
2014년 발생한 '땅콩 회항'의 피해자로 알려진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가운데)이 지난 1일 오전 조현민 전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소환조사가 있는 서울 양천구 강서경찰서 앞에서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이동우 기자
박창진 대한항공 (31,800원 상승300 -0.9%) 사무장이 노조 조합원에서 제명됐다.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노조는 지난 15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박 사무장의 노조 조합원 자격을 박탈하기로 했다.

박 사무장의 제명은 언론 인터뷰 등에서 "현 노조는 어용 노조"라고 박 사무장이 주장해 노조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대한항공에는 대한항공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새노동조합 등 3개 노조가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Huy Cung  | 2018.05.18 11:50

노조 대가리들 다 짤라라 !! 조가넘한테 뇌물 얻어 쳐먹지않은 이상 보호해줘야 할 노조원 박창진을 짤라?? 너거도 수사 함 받자.. 어용노조 개쓰레기들아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