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8.84 672.08 1123.50
▲16.73 ▲12.41 ▼6.1
+0.81% +1.88% -0.54%
메디슈머 배너 (7/6~)KB설문배너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카자흐스탄 만 2세 유아, 서울서 재발성 난치병 고친다

서울시, 첫 글로벌 나눔의료사업…올해 3명 초청해 치료 후 서울 관광도 진행

머니투데이 진달래 기자 |입력 : 2018.06.07 11:15
폰트크기
기사공유
카자흐스탄 만 2세 유아, 서울서 재발성 난치병 고친다
카자흐스탄에서 태어난 테야양(2)은 돌이 됐을 때 목소리가 쉬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다. 몇 차례나 호흡 곤란으로 응급실을 찾았다. 후두에 사마귀가 자라는 재발성 난치병인 후두유두종 판정을 받았다. 치료할 길을 찾지 못하던 테아양은 다음 달 서울에서 무료 수술을 받게 됐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서울 의교기관과 '손잡고 아름다운 서울 의료관광'을 주제로 글로벌 나눔의료사업을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테아양처럼 어려운 형편으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외국인 환자를 초청해 치료해주는 사회공헌사업이다. 서울시는 환자와 보호자의 초청비용(항공료, 체류비)을, 의료기관은 치료비를 각각 지원한다.

자국의 의료수준이나 경제적 이유로 의료 혜택을 받기 어려운 환자들의 치료를 지원해 나눔을 실천하고 우수한 국내 의료 기술을 알려 서울의료관광 활성화에도 나선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서울의 협력 의료기관 61개소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해 나눔의료사업을 공동 진행할 의료기관 3개소(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 한양대학교병원, 예송이비인후과)와 수혜 환자 3명을 올해 4월 선정했다.

테아양 외에도 카자흐스탄 국적의 아디야양(생후 5개월), 러시아 이주 고려인 2세인 신천하씨가 무료 치료 지원을 받게 됐다. 아디야양은 구순구개열이라는 선천성 기형을 치료 받을 예정이다. 1급 시각장애 판정을 받은 신씨는 요추 추간판탈출증(허리디스크) 척추수술을 받는다.

서울시는 또 테아양와 신씨가 수술 회복 후 서울 관광을 할 수 있게 지원한다. 이번 나눔의료사업은 카자흐스탄과 러시아의 현지 미디어와 국내 미디어가 방송 콘텐츠로 공동 제작해 현지에 방영해 서울 의료관광을 알릴 예정이다. 초청 환자들의 입국부터 출국, 수술 전후 모습과 치료 경과까지 전 과정이 담기게 된다.

안준호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지속적으로 나눔의료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세계인과 공존·상생하는 서울시를 홍보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진달래
진달래 aza@mt.co.kr

더 나은 사회를 위해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