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檢, 유한킴벌리·공정경쟁연합회 압수수색…'공정위 간부 불법취업' 의혹

[the L] (상보)

머니투데이 한정수 기자 |입력 : 2018.07.10 17:16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경제검찰' 공정거래위원회 고위 퇴직자들의 불법 재취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유한킴벌리와 공정경쟁연합회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구상엽)는 10일 서울 강남구 유한킴벌리 본사와 서울 영등포구 공정경쟁연합회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인사 관련 기록 등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압수수색 배경을 밝혔다. 공정경쟁연합회에 대한 압수수색은 이번이 두번째다. 검찰은 공정경쟁연합회가 공정위와 재취업 대상 기업들을 연결하는 창구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공정위 퇴직 간부들이 대기업 등에 불법적으로 재취업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다.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4급 이상 공직자는 퇴직 전 5년간 소속했던 기관·부서의 업무와 관련이 있는 곳에 퇴직일로부터 3년간 재취업할 수 없다.

검찰은 당초 공정위 퇴직 간부 5∼6명의 불법 재취업 혐의를 포착, 지난달 20일 공정위 운영지원과와 공정경쟁연합회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증거를 확보했다. 이 과정에서 재취업 리스트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공정거래법 위반 의혹 사건에서 공정위 측의 적절한 조사나 고발이 이뤄지지 않았는지도 의심하고 있다.

또 검찰은 지난달 26일 인사혁신처 윤리복무국 등도 압수수색했다. 인사처가 공정위 퇴직 간부들에 대한 취업 심사를 하는 과정에서 결격 사유를 눈감아줬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신세계페이먼츠와 JW홀딩스, 대림산업 등 관련 기업들도 포함됐다. 검찰은 지난 5일에는 현대·기아자동차, 현대건설, 현대백화점, 쿠팡 등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며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