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5.55 681.78 1123.40
보합 12.98 보합 5.3 ▼5.1
+0.62% +0.78% -0.45%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부촌·달동네 공존' 성북동 개발 가이드라인 마련

차별화된 주거·문화공간 조성 위한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입력 : 2018.07.13 03:55
폰트크기
기사공유
성북동 역사문화자원 보존계획 및 지구단위계획 수립 대상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성북구
성북동 역사문화자원 보존계획 및 지구단위계획 수립 대상 위치도. /사진제공=서울시 성북구
서울 성북구가 성북동 일대를 차별화된 주거·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킬 가이드라인 수립에 나선다. 난개발을 방지하면서 지역의 역사문화 자원을 적극 활용해 개발하기 위한 것이다.

성북구는 내년 8월까지 ‘역사문화자원 보존계획 및 지구단위계획’ 연구용역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성북동 일대 1.64㎢ 구역을 대상으로 기존 수립돼 있는 기존 지구단위계획(2013년 12월 수립)을 재정비하는 것이다. 성북동에서 정비사업이 무산된 곳들이 잇따라 나오면서 지역을 관리할 도시계획을 최신화하는 절차에 해당하며 서울시 심의 등을 거쳐 지구단위계획이 최종 결정된다.

지구단위계획은 서울시가 역사문화지구로 지정한 성북동 일대 개발 지침이며, 건축물 높이 및 용도 등이 재검토된다.

이에 성북동의 노후 주거지 주민들은 물론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성북동은 도심인 종로와 가깝고, 부촌과 달동네가 공존하는 지역이다. 성북구는 성북동의 노후 주거지가 갖는 고유 정취는 지키면서도 문화시설을 확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서울 대표 드라이브 코스인 북악스카이웨이 인근 ‘곰의집 특별계획구역 부지’ 주변에 복합문화단지를 조성하고, 성북동 일대를 서울의 명소인 박물관마을로 자리매김 시킬 구체적 실현 방안이 연구된다. 성북동의 길을 타지역과 차별화시킬 디자인 가이드라인도 검토된다.

성북구는 지역 가치 상승 시 발생할 수 있는 젠트리피케이션(둥지 내몰림) 방지 대책도 지구단위계획에 담을 예정이다.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성북 3·4구역 및 정비사업 초기 단계인 성북 1구역 등이 해당 지구단위계획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성북3·4구역에 대해선 구역 해제에 따른 교통 대책이 구체적으로 마련된다. 재개발이 무산됨에 따라 토지 소유자들의 기부채납(공공기여)을 통한 대규모 기반시설 확충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성북구 관계자는 “성북동 일대를 문화 예술이 살아 숨쉬는 지역으로 만들기 위해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에 나섰다”며 “건축 관련 지침들이 재검토될 예정이지만 규제 완화나 강화 등 구체적인 방향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