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61.71 744.15 1128.40
보합 5.45 보합 3.67 ▼3.7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DJ뒷조사' 이현동 전 청장 1심 무죄…"공모 인정 안돼"(종합)

이 전 청장 측 "사필귀정으로 끝났다"…檢 항소할 듯 법원 "뇌물 공여자 진술 객관적 사실에 부합 안해"

뉴스1 제공 |입력 : 2018.08.08 12:35
폰트크기
기사공유
=
이명박정부 시절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에 협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현동 전 국세청장© News1 구윤성 기자
이명박정부 시절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에 협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현동 전 국세청장© News1 구윤성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음해공작·뒷조사에 협조한 대가인 1억2000만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현동 전 국세청장(62)에 무죄가 선고됐다.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는 뇌물 수수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청장에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은 지난 결심 공판에서 징역 8년에 벌금 2억4000만원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특가법상 국고손실 혐의에 대해 "김대중을 지목해 비자금 추적을 요청하면서 구체적 자금 사정을 제공하지 않은 점 등을 비춰보면 사업 진행 과정에서 어느 정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정치적 의도를 짐작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비자금 추적 활동이 국정원 직무 범위에서 완전히 배제된다고 볼 수 없다는 점과 국정원장은 법적으로 타 기관에 협조를 요청할 수 있고 국세청장은 이 지시를 거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전 청장이 (사업으로 인해) 국고 손실이 있을 것을 알았거나 그런 내부적 정황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 전 청장과 원 전 원장 간 공모 관계를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뇌물죄에 대해선 공여자인 원 전 원장과 김승연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의 진술이 객관적 사실에 부합하지 않아 유죄를 인정할 수 없다고도 판단했다.

이 같은 판단의 근거로는 이 전 청장을 방문한 횟수나 경위에 대한 김 전 국장의 진술이 일관되지 않은 점과 원 전 원장의 진술이 다른 모든 사람들과 내용이 배치된다는 점을 들었다.

무죄 판결 후 이 전 청장 측 최의호 변호사는 "삼인성호(三人成虎·거짓말이라도 여럿이 말하면 참말이 되어 버린다는 뜻)로 시작해 사필귀정(事必歸正)으로 끝났다"며 재판부의 판단을 환영하면서도 "재판 과정에서 검찰이 증거를 가지고 혐의를 입증해야 하는데 오히려 변호인이 증거조사를 해서 무죄를 밝히는 입장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아마 검찰이 항소를 준비할 것 같은데 이를 충실히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전 청장은 2011년 9월 김 전 대통령에 대한 뒷조사를 요구한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에게 활동자금 명목으로 대북공작금 1억2000만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기소됐다.

당시 국정원은 해외에서 떠돌고 있는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풍문성 비위정보를 수집·생산하는 비밀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여기에는 대북업무에 쓰여야 하는 공작금 10억여원이 사용됐는데, 이 전 청장은 이와 관련해 원 전 원장에게 활동비를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밖에도 이 전 청장은 원 전 원장 등과 공모해 김 전 대통령의 비자금을 추적한다는 명목으로 2010년 5월부터 2012년 3월까지 해외 정보원에게 총 5억3500만원과 5만달러를 지급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도 받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