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항서 감독이 경기 중 손흥민 머리 쓰다듬은 사연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VIEW 54,254
  • 2018.08.30 10: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OSEN
베트남 전역을 뜨겁게 만든 '박항서 매직'이 4강에서 멈춰 섰다. 8강까지 아시안게임 5전 전승 기세로 결승 진출을 꿈꿨던 박항서 감독은 결국 조국에 가로막혀 꿈을 접게 됐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지난 29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스 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준결승전에서 한국에 1-3으로 패배했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측면에 나올 것이라 예상한 손흥민이 중앙에 나와 대비가 부족했다"며 "1-3으로 졌지만 베트남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결승 직전에 멈추게 됐지만 동메달 결정전이 있다. 다음 경기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치열한 경기 분위기 속에서 박항서 감독과 손흥민은 유쾌한 장면을 연출했다.

베트남 매체 '24 Hour'에 따르면 손흥민은 전반 40분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선수들에게 전술 지시를 하는 모습을 보고 옆에서 엿듣는 척을 했다.

24 Hour는 "베테랑인 박항서 감독은 손흥민의 장난꾸러기 같은 모습을 보고 재빠르게 대처했다"며 "박 감독은 웃으면서 손흥민의 머리를 손으로 만지며 상황을 넘겼다"고 전했다.

이어 "손흥민은 압도적인 실력을 뽐냈다. 그는 스피드와 기술적인 재능을 자랑하며 이날 경기에서 여러 인상적인 장면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한편 베트남은 아랍에미리트(UAE)와 내달 1일 동메달 결정전을 벌인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5/20~)
머니투데이-KB은행 설문 (5/15~5/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