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98 831.85 1123.20
▲5.97 ▲2.97 ▼3.4
09/18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증시불안+회계감리 여파 증권사 IPO 빅3에 '불똥'

미래·NH·한투 합쳐 상장 주관 11건 그쳐…초대어 현대오일뱅크 등 하반기 전망도 불투명

머니투데이 김도윤 기자 |입력 : 2018.09.12 16:29
폰트크기
기사공유
올해 회계감리 및 증시 불확실성 확대 여파가 IPO(기업공개) 시장에 찬물을 끼얹었다. IPO 시장을 주도하는 '빅3' 증권사 실적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그동안 성장세를 이어온 IPO 수수료 수익 역성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올해 한국투자증권이 주관을 맡아 상장을 완료한 기업(코넥스 제외)은 5개다.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은 각각 3개다. 빅3 증권사를 모두 합쳐서 11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 3사의 상장주관기업 수 21개와 비교하면 반토막 수준이다.

증시불안+회계감리 여파 증권사 IPO 빅3에 '불똥'

질적인 측면에서도 차이가 확연하다. 지난해 NH투자증권이 주관한 넷마블게임즈가 5월, 미래에셋대우가 주관한 셀트리온헬스케어가 7월 거래를 시작하며 초대어급의 활약이 돋보였다.

올해는 현재까지 3개 증권사가 주관을 맡아 상장을 완료한 기업 중 공모규모가 가장 큰 회사는 롯데정보통신으로, 공모금액은 1277억원이다. 게다가 롯데정보통신은 코스피 상장사로, 인수수수료는 공모금액의 1%에 그쳤다. 또 이 수수료를 공동인수자인 신한금융투자, KB증권, 하나금융투자와 나누다 보니 미래에셋대우가 받은 수수료는 7억원에 그쳤다.

롯데정보통신을 제외하면 빅3 상장주관사 중 공모금액이 1000억원을 넘는 기업이 없다. 처음으로 테슬라요건을 통해 상장한 카페24가 513억원, 바이오기업 올릭스가 432억원, 코넥스에서 이전상장한 엔지켐생명과학이 431억원으로 체면치레를 했다.

IPO 시장 성수기라 할 수 있는 하반기 전망도 불투명하다. 초대어급인 현대오일뱅크와 코스닥 기대주 카카오게임즈 등은 회계감리 이슈로 심사 과정이 지연돼 연내 상장을 장담할 수 없다. '유전자가위' 기술로 테슬라 요건 상장에 나선 툴젠은 특허권 논란으로 암초에 부딪혔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증시 조정이 길어지고 있는 환경도 IPO 시장에 부담이다. 주가 약세가 지속될 경우 상장을 추진하는 기업 가치에 직접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조정이 길어질수록 상장을 서두를 필요가 없어 IPO 시장에 악재로 작용한다.

이 때문에 IPO 빅3의 올해 실적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빅3는 지난해 나란히 인수금액 1조원을 돌파하며 호황을 구가했다. 한국투자증권은 IPO 인수수수료로만 200억원 이상을 벌었다.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도 200억원에 가까운 수수료 수입을 올렸다. 올해는 남은 하반기 대어급 IPO 진행속도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1조원 이상의 인수금액을 기록할 증권사의 등장이 어려울 수도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올해 IPO 시장은 회계감리 확산과 증시 불확실성 확대, 대어급 상장 무산 등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빅3 증권사도 마찬가지 상황인데 올해 IPO 성과는 자기자본 투자를 통한 수익 등에서 평가가 갈릴 수 있다"고 말했다.

김도윤
김도윤 justice@mt.co.kr

안녕하세요. 증권부 김도윤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