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38 666.34 1130.80
보합 26.17 보합 15.44 ▲7.4
-1.25% -2.26% +0.66%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美·中, 11월 G20 트럼프-시진핑 담판 추진...무역전쟁 출구전략 가동되나

美中, 무역전쟁 해결방안 마련 위해 11월말 G20서 미중 정상회담 추진...커들로 위원장 "추진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뉴욕(미국)=송정렬 특파원 |입력 : 2018.10.12 07:56
폰트크기
기사공유
美·中, 11월 G20 트럼프-시진핑 담판 추진...무역전쟁 출구전략 가동되나


내달말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간 정상회담이 추진되면서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 출구전략을 가동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1일(현지시간) 백악관이 오는 11월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간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다고 양국 관리들을 인용, 보도했다.

이를 통해 세계경제를 뒤흔들고 양국 관계를 악화시키고 있는 무역전쟁을 벗어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포석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최근 미중 정상회담을 진행하겠다는 결정을 중국에 통보했고, 중국은 고조되는 무역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기회를 제공하는 정상회담을 희망해왔고 신문은 전했다.

백악관내 온건파인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부장관과 래리 커들러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이 정상회담을 밀어붙이고 있다.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전담팀도 구성했다. 중국측에서는 류허 경제 부총리가 정상회담 준비팀을 이끌고 있다.

당초 미국과 중국 무역협상자들은 지난 8월부터 무역전쟁의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11월 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회담을 추진했다. 하지만 지난달 워싱턴에서 열린 차관급 무역협상이 구체적인 성과없이 끝나고, 미국이 2000억 달러의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면서 정상회담 계획은 불투명해졌다.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G20 정상회의에서의 미중 정상회담 추진에 대해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두 정상의 회담이나 회담의제들이 구체적으로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두 정상은 논의할 많은 것들을 갖고 있다. 우리는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정렬
송정렬 songjr@mt.co.kr

절차탁마 대기만성(切磋琢磨 大器晩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