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7 676.48 1128.50
▲29.6 ▲15.47 ▼1.6
+1.44% +2.34% -0.14%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단독]쌍둥이 자매, 10월 중간고사 성적 '원상복귀'

문·이과 전교 1등하던 쌍둥이, 입학 직후 수준으로 등수 추락…구속에 영향 미친듯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입력 : 2018.11.07 11:54|조회 : 515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시험문제 유출 혐의를 받는 전 숙명여고 교무부장  A씨(53·가운데 모자이크)가 이달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시험문제 유출 혐의를 받는 전 숙명여고 교무부장 A씨(53·가운데 모자이크)가 이달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MT단독시험문제 유출 혐의로 구속된 서울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씨(53)의 쌍둥이 자매가 지난달 중간고사에서 1학기에 비해 크게 떨어진 성적을 거둔 것으로 확인됐다.

1학기 시험에서 나란히 문·이과 전교 1등을 차지한 자매가 유출 의혹이 불거진 후 치른 시험에서 등수가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이다.

7일 학교 관계자 등에 따르면 쌍둥이 자매는 지난달 해당 학교 2학년 2학기 중간고사 시험에서 자신들의 1학년 1학기 수준의 성적을 기록했다.

입학 직후인 1학년 1학기 때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은 전교생 460명 중 59등, 언니는 121등이었다. 이후 자매의 성적은 1학년 2학기 때부터 급격히 상승해 동생이 전교 2등, 언니가 전교 5등으로 올랐고 올해 2학년 1학기 기말고사에서는 문·이과 전교 1등을 자매가 모두 차지하기에 이르렀다.

이 때문에 숙명여고 학부모 등 학교 안팎에서는 1학년 2학기 때부터 시험 유출이 일어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경찰은 자매가 입학한 이후 재학기간 전체를 대상으로 유출 여부를 수사했다.

경찰은 압수수색 등으로 확보한 자료들과 함께 자매의 지난달 2학년 2학기 중간고사 성적도 중요한 정황 증거로 보고 학교로부터 이를 제출받아 분석했다. 만약 A씨의 주장처럼 자매들이 제 실력으로 전교 1등을 했다면 이번 시험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두는 게 상식적이라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시험 결과가 처음 입학 했을 당시 수준으로 나오면서 의구심을 키우고 있다. 숙명여고 사정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과목별로 다소 성적이 오른 부분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자매의 지난달 중간고사 성적은 1학년 1학기 때 등수와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고 밝혔다.

전날 오후 A씨가 전격 구속된 것도 자매의 중간고사 성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임민성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영장을 발부하며 "범행의 특성, 피의자와 공범과의 관계,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자료 및 수사의 경과 등에 비추어 볼 때,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A씨 측은 모든 혐의를 여전히 부인하고 있다. A씨 측 최영 변호사는 전날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와 "(경찰이) 유출 정황 수십 가지라고 주장한 데 대해 하나하나 반박했다"며 "객관적으로 (시험지) 복사를 했거나 사진을 찍는 등 직접적인 증거가 없었다"고 밝혔다.

A씨 측은 자매의 지난달 중간고사 성적이 떨어진 것도 경찰 수사에 따른 심리적 압박감 등으로 공부를 제대로 하지 못한 탓이란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