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8.05 671.56 1134.30
보합 3.18 보합 0.71 ▲1
-0.15% +0.11% +0.09%
메디슈머 배너 (7/6~)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머스크 후임 테슬라 의장, 재무혁신 전문가 덴홈

텔스트라·주니퍼네트워크 등에서 일해… 매년 스톡옵션 8000주·3억 보수 지급 예정

머니투데이 구유나 기자 |입력 : 2018.11.08 18:17
폰트크기
기사공유
로빈 덴홈 텔스트라 최고재무책임자(CFO). /사진=텔스트라
로빈 덴홈 텔스트라 최고재무책임자(CFO). /사진=텔스트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내려놓은 이사회 의장직을 호주 최대 이동통신업체 텔스트라의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로빈 덴홈이 맡는다.

8일(현지시간)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성명서를 통해 덴홈 텔스트라 CFO 겸 최고전략책임자가 머스크로부터 이사회 의장직을 즉시 물려받는다고 발표했다. 덴홈은 텔스트라에서의 모든 직위를 내려놓고 의장직에 집중할 예정이다.

덴홈 의장은 성명을 통해 "나는 이 회사를 믿고, 이 회사의 사명을 믿으며, 일론(머스크)과 테슬라 팀이 지속가능한 수익을 달성하고 장기적인 주주 가치를 창출하도록 도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덴홈 의장은 텔스트라, 주니퍼네트워크, 선마이크로시스템스, 토요타 등에서 일한 재무·경영혁신 전문가다. 2014년부터는 테슬라 이사회 사외의사직을 맡아왔다.

머스크는 "로빈(덴홈)은 기술과 자동차 업계에서 폭넓은 경험을 갖고 있고 지난 4년간 테슬라 사외이사로서 회사가 수익을 내는 데 큰 기여를 했다"며 "로빈과 함께 일하며 지속가능한 에너지 출현 속도를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 CNBC에 따르면 덴홈 의장은 매년 스톡옵션으로 8000주와 30만달러(약 3억3500만원)를 지급받을 예정이다.

머스크는 지난 8월 자신의 트위터에 테슬라 상장 폐지를 언급해 주가 급등락을 초래한 혐의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조사를 받았다. 머스크는 SEC과 벌금 2000만달러(222억원)를 내고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합의했다.

구유나
구유나 yunak@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국제부/티타임즈 구유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