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24.61 695.62 1128.10
▲0.33 ▼0.72 ▲6.2
+0.02% -0.10% +0.55%

양승태 前대법원장, '묵묵부답' 귀가…14시간30분만

[the L] (상보)

머니투데이 송민경 (변호사) 기자 |입력 : 2019.01.12 00:16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법농단’사건의 중심에 선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사진=뉴스1
‘사법농단’사건의 중심에 선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사진=뉴스1


전직 대법원장으론 사상 처음으로 검찰에 피의자로 소환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 출석 14시간30분 만에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11일 밤 11시55분쯤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들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차량을 타고 검찰 청사를 떠났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이날 오후 8시40분쯤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조사를 종료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진행된 조사는 약 11시간10분 동안 진행됐다. 이후 양 전 대법원장은 약 3시간 동안 자신이 답한 내용이 담긴 검찰 조서를 꼼꼼히 살피고 귀가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에게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민사소송 재상고심과 관련해 외교부 입장을 반영해 재판방향을 구상한 법원행정처 문건을 보고받았는지, 대법원 판결이 지연되는 과정에 직접 혹은 간접 개입한 사실이 있는 지 등을 집중 추궁했다.

이와 관련해 양 전 대법원장은 "기억나지 않는다" "실무진이 한 일에 대해 알지 못한다"는 등 전반적으로 혐의를 부인하는 태도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원장은 앞서 검찰 출석 직전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과 관련된 여러 법관들도 각자의 직분을 수행하면서 법률과 양심에 반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고 하고 있다"며 "그 분들의 잘못이 나중에라도 밝혀진다면 그 역시 제 책임이므로 제가 안고 가겠다"고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 (7/6~)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