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대구 홍역 감염자 13명으로 늘어… 초기 증상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대구 홍역 감염자 13명으로 늘어… 초기 증상은?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2019.01.13 10:4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질병관리본부
대구에서 홍역 확진자가 13명으로 늘면서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2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17일 첫 발생해 전날인 11일까지 10명이던 홍역 감염자가 하루 새 3명 늘었다.

새로 홍역 확진 판정을 받은 3명 중 대구 파티마병원에서 근무하는 20대 여성 의료진이 포함돼 있으며, 30대 여성과 9개월된 유아 등 2명은 대구의 같은 소아과의원을 방문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자 13명 중 5명은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며 8명은 격리 치료 중이다.

대구시는 홍역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 확산을 막기 위해 애쓰고 있다. 하지만 홍역의 전염성이 매우 높은 데다 확진자들과 접촉한 사람이 4000여명에 이르고 홍역 잠복기(7~21일)가 이달 말까지여서 시간이 지날수록 감염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홍역은 급성 발진성 바이러스 질환으로 제2군 법정감염병이다. 호흡기 분비물 등의 비말이나 공기 감염을 통해 빠르게 전파되는데, 홍역에 대한 면역이 불충분한 사람이 홍역 환자와 접촉하게 되면 90% 이상 홍역에 걸릴 수 있다.

초기에 감기처럼 기침, 콧물, 결막염 등의 증상을 보이다 심하면 고열과 함께 온 몸에 발진이 나타난다. 감염예방을 위해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