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T리포트]서울광장 스케이트장, 미세먼지로 운영 전면 중단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2019.01.14 10: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세먼지 공습]서울시, '수도권형 비상저감조치' 발령으로 인한 운영 중단...공공기관 주차장도 전면폐쇄 등 2부제 실시

[편집자주] 역대 최악의 초미세 먼지가 하늘을 뒤덮었다. ‘미세먼지와 살아가기’는 흔한 겨울 일상이 됐다. 호흡기질환이 ‘풍토병’이 되고, 산업과 교육현장 모습까지 바뀌었다. 미세먼지의 책임은 과연 누구에게 있을까. 과연 푸른 하늘을 되찾기 위해 우리는 어떤 노력을 하고 있나.
image
수도권에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시행된 13일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이 중단돼 텅 비어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농도는 경기남부·세종·충북이 '매우나쁨', 서울·인천·경기북부·강원영서·대전·충남·호남권·대구·경북이 '나쁨'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사진=뉴스1
서울시가 미세먼지 등 대기질 악화로 '수도권형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함에 따라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서울 지역 내 고농도 미세먼지(PM-2.5)가 일정기간 지속될 경우 시민건강을 위해 미세먼지를 단기간에 줄이고자 자동차,공장, 공사장의 대기오염 물질을 줄이는 조치를 뜻한다.

서울시는 14일 "이용객의 건강과 안전을 해 이날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다만 서울시는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초미세먼지지수가 35㎍/㎥미만으로 회복될 경우 즉시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는 수도권 전 지역에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서 2005년 12월 31일 이전 수도권에 등록된 총중량 2.5톤 이상 경유 차량에 대해 운행을 제한했다. 그러나 수도권외 등록 차량이나 총중량 2.5톤 미만 차량, 장애인 차량은 운행 제한에서 제외된다.

만일 운행 제한 차량임에도 운행하다 적발되면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서울시는 또 행정·공공기관의 주차장도 전면 폐쇄한다. 이에 따라 서울시청 주차장도 이날 폐쇄조치를 취했다.

외교용·보도용,장애인·노약자·영유아·어린이 동승차량 및 결혼·장례식,친환경차,긴급공무수행차량(소방,경찰,의료 업무관련 등) 및 기타 기관장이 공무수행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차량은 제외돼 주차장을 사용할 수 있다.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도 전기차를 이용해 출근했다.

아울러 홀수날에는 홀수 차량만, 짝수날에는 짝수 차량만 운행하는 시민 참여형 '차량 2부제'도 실시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 밖에도 이날 오전부터 오후 5시까지 세종대로에서 사직로 구간에서 자동차 공회전 및 배출가스 단속을 벌이고, 비산먼지가 발생하는 사업장에 대한 단속도 나서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대기질이 악화됨에 따라 시민들에게 가급적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부득이 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 착용 등 개인 건강 보호에 유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4/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