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복동 할머니 별세…與, "일본 정부 위안부 문제 해결해야"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2019.01.29 11: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과거 국가범죄 인정하고 반성하는 모습 보여야"

image
김복동 할머니 인터뷰/사진=이기범 기자
국제사회에 일본군 성노예 문제를 처음 공개적으로 고발한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에 더불어민주당이 명복을 빌었다. 아울러 일본 정부의 진정한 반성을 촉구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복동 할머니는 암 투병생활 와중에도 위안부 피해 사실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등 평생을 싸워오셨다"며 고인의 명복을 기렸다. 김복동 할머니는 전날인 28일 별세했다.

홍 원내대표는 "일본 정부는 더 이상 위안부 문제 해결을 미뤄선 안 된다"며 "한일관계가 더 성숙한 관계로,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일본 정부가 과거 국가범죄를 인정하고 반성하는 모습부터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정애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일본의 사죄를 받지 않고는 결코 죽을 수 없다고 하셨던 김복동 할머니가 어제 돌아가셨다"며 "(그런데) 일본은 사과는커녕, 초계기를 앞세워 도발을 일삼고, 독도가 일본 고유영토라는 헛된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 수석부의장은 "한일관계의 미래는 역사를 바로 바라보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하지만) 미래는 온데간데없고 초계기만 보인다"며 "일본의 진정한 반성과 사죄가 필요하고, 진정한 한일관계의 미래를 바란다면 더 이상 억지스러운 도발을 멈춰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김복동 할머니가 마지막 남기신 말씀이 죽기 전에 아베 총리의 진심어린 사과를 받고 싶다는 것이었다"면서 "결국 일본의 사과를 못 받고 돌아가셨다는데, (살아계신) 23명의 할머니께서 일본에 한을 갖고 돌아가시지 않게 사과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권 대변인은 "김복동 할머니를 비롯한 위안부 할머니들은 전 세계에 내놔도 부끄럽지 않은 인권운동가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며 "민주당도 김복동 할머니를 비롯한 위안부 할머니들의 유지를 받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