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3개월 아기 말티즈 집어던져…"변 먹으니 환불해 달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3개월 아기 말티즈 집어던져…"변 먹으니 환불해 달라"

머니투데이
  • 김건휘 인턴기자
  • VIEW 16,252
  • 2019.02.11 16: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펫숍 측 SNS 캡처
애견분양 가게에서 분양받은 말티즈 강아지가 자신의 배설물을 먹는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하자 강아지를 집어던져 죽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강원 강릉시 A 애견분양 가게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한 여성이 3개월된 말티즈 종 강아지를 분양받았다. 그러나 분양을 받은 여성은 6시간 정도가 지난 뒤 A 가게로 돌아와 환불을 요구했다.

분양가게 측에 따르면 여성은 "강아지가 자신의 변을 먹는다"며 환불을 요구했다고 한다. 이상행동인 '식분증'을 보였다는 것이다.

이러한 요구에 대해 업주 오모씨는 "계약서상 문제도 있고 새로운 환경에 강아지가 가면 일시적으로 그럴 수 있다"라며 "며칠 후에도 이상 행동을 계속 보이면 환불해주겠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분양을 받은 여성은 업주의 말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뿐 아니라 갑자기 강아지 이동장에서 말티즈 강아지를 꺼내더니 오씨에게 그대로 집어던졌다. 강아지는 업주의 가슴에 부딪힌 뒤 바닥에 떨어졌다. 분양이 됐던 말티즈는 결국 다음날 새벽 2시30분쯤 세상을 떠났다.

해당 여성의 몰지각한 행동은 애견분양 가게 측 CCTV 영상에 그대로 담겼다.

이에 격분한 애견분양 가게 측은 해당 여성을 동물 학대 혐의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반면 말티즈를 집어던진 여성은 자신의 책임이 아니라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한편 경찰은 업주의 고소 의사와 관계없이 해당 사건을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보고 수사에 나섰다. 현행 동물보호법상 잔인한 방법으로 동물을 죽이거나 학대한 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2/1~)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