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이자 의문의 1패?…"키 작고 결혼 포기한 사람" 이채익 발언 논란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VIEW 12,025
  • 2019.04.25 11: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채익 "임 의원은 결혼도 포기한 골드미스"

image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사진=뉴스1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의 '키'와 '결혼'에 대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의원은 지난 24일 한국당의 긴급 의원총회에서 "저도 키가 작지만 키 작은 사람은 나름의 트라우마나 열등감이 있다"며 "저도 어려운 환경에서 여기까지 왔지만, 임 의원도 굉장히 어려운 환경에서 결혼도 포기하면서 이곳까지 온 골드 미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문(희상 국회)의장은 좋은 집안에서 경복고와 서울대를 나오고 승승장구했으니 '못난' 임이자 의원 같은 사람은 모멸감을 주고 조롱하고 수치심을 극대화하고 성추행해도 되느냐"며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의 의도는 임 의원을 감싸려는 것이지만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키가 작고 결혼을 하지 않은 사람들을 폄하하는 발언으로 보일 소지가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미혼 여성에 대한 성적 모욕'이라는 점에서 성차별적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한국당 의원들조차 이 의원의 발언 도중에 "적당히 해요"라며 제지하기도 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임이자 '의문의 1패'?-대한민국 국회 수준에 부끄럽고 참담하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앞서 한국당 의원들은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추진과 관련,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의 사개특위 사보임에 반대하며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문 의장을 막아선 가운데 문 의장이 임 의원의 얼굴에 손을 대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후 임 의원은 정서적 쇼크를 받아 병원에 입원했다. 임 의원측은 부적절한 신체접촉에 따른 모멸감으로 상당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전했다. 문 의장도 저혈당 쇼크로 탈진해 여의도 성모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u클린 문화콘서트 배너 (5/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