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유럽마감] 英브렉시트 협상 결렬…스톡스 0.4%↓

머니투데이
  • 뉴욕(미국)=이상배 특파원
  • 2019.05.18 05: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유럽증시가 사흘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 영국 테리사 메이 총리와 제1야당 노동당을 이끄는 제러미 코빈 대표의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관련 협상이 끝내 결렬됐다는 소식이 증시를 짓눌렀다.

17일(현지시간) 범유럽 주가지수인 스톡스유럽600은 전날보다 1.37포인트(0.36%) 내린 381.51에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71.43포인트(0.58%) 떨어진 1만2238.94,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9.88포인트(0.18%) 하락한 5438.23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4.89포인트(0.07%) 하락한 7348.62로 마감했다.

이날 코빈 대표는 메이 총리와 6주간 진행해온 브렉시트 방안에 대한 협상에서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며 노동당은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방안에 반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합의 무산으로 메이 총리의 퇴진 가능성이 커진 동시에 브렉시트를 둘러싼 불확실성도 높아졌다.

한편 미국과 무역전쟁 중인 중국에선 가오펑 상무부 대변인이 "미국의 '가해행위(bullying behavior)'로 무역협상이 무산됐다"고 주장하며 양국간 긴장을 고조시켰다.

그는 미국이 약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해 추가로 관세 인상을 추진할 경우 어쩔 수 없이 필요한 대응조치를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이 양국의 기업과 소비자에게 피해를 주고, 세계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잘못된 행동을 빨리 바로잡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백악관이 유럽산 등 수입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6개월 뒤로 미룬다고 공식 발표했지만 이미 알려진 소식이란 점에서 장세엔 영향을 주지 못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연합(EU), 일본 등과 무역협상 시간을 벌기 위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 2월 무역확장법 232조에 의거, 외국산 자동차와 부품이 국가 안보에 위협인지 여부를 판단한 보고서를 트럼프 대통령에 제출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 제출 후 90일째인 오는 18일까지 수입 자동차·부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다. 현재 미국은 수입 승용차에 2.5%의 관세를 적용하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주요 대미 자동차 수출지역인 일본, EU와의 무역협상에서 자동차 관세 문제를 지렛대로 활용하기 위해 관세 결정까지 시간적 여유를 둔 것으로 풀이된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무역협상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끌 것"이라며 "180일 이내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대통령은 추가 조치 필요 여부 및 어떤 조치를 취할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자동차 관세 결정 연기는 무역전쟁의 전선 확대를 막고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집중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EU는 트럼프 행정부가 유럽산 자동차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보복관세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해왔다.

이날 성명에서 한국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여부는 공식적으로 거론되지 않았다. 그러나 백악관은 성명에 "재협상된 한미 (자유무역) 협정과 최근 서명된 미·멕시코·캐나다무역협정(USMCA)을 고려했다"며 "이 협정이 시행되면 미국의 국가안보 손상 위협을 다루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문구를 포함시켰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타결된 한미 FTA 개정안에서 화물자동차 관세철폐 시한 연장 등 미국 측의 요구를 수용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행정부와 재협상을 마무리한 한국과 캐나다, 멕시코는 자동차 관세에 직면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5일 트럼프 대통령 행정명령 초안 입수본을 토대로 미국이 수입차 관세 대상에서 한국과 캐나다, 멕시코를 제외하기로 했다고 보도했으나 이후 해당 표현을 기사에서 삭제한 바 있다.

한편 미국 자동차 업계와 의회는 자동차 및 부품 관세 인상에 강력 반대하고 있다. 미국 자동차제조업연맹(AAA)은 성명을 통해 "자동차는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며 "우리는 정부가 자동차 관세를 부과하는 것을 계속 고려하고 있다는 점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미국 하원에선 의원 159명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경제참모인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에게 서한을 보내 "자동차 관세가 미국 경제에 손해를 끼칠 수 있다"며 행정부의 관세 부과 결정을 막아달라고 요청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