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증거인멸 의혹' 24일 구속기로

머니투데이
  • 백인성 (변호사) , 오문영 인턴 기자
  • 2019.05.24 10: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 직원 노트북 및 휴대전화 속 파일·서버 통째로 파기 지시 의혹…질문에 묵묵부답

image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와 관련한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이사가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5.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 의혹을 받는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가 구속 갈림길에 섰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김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구속 필요성을 심리했다. 같은 혐의를 받는 김모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사장, 박모 삼성전자 부사장도 함께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이날 법원에 도착한 김 대표 등은 '증거인멸을 직접 지시했느냐' '이재용 부회장 승계작업과 증거인멸작업 지시한 적 있냐' 등 기자들의 질문에 굳은 얼굴로 아무런 말 없이 법원 경내로 들어섰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24일 밤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지난 22일 김 대표와 부사장들에 대해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의 분식회계 의혹 수사가 시작된 후 삼성의 사장급 인사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 대표는 검찰의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수사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삼성바이오와 삼성에피스의 회계자료와 내부 보고서 등을 은폐·조작하는 과정을 총괄적으로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김모·박모 부사장은 앞서 증거인멸과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구속된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백모 상무와 보안선진화TF 서모 상무를 지휘한 윗선으로 알려졌다.

삼성바이오와 삼성에피스 임원급 실무자들은 직원들의 노트북과 휴대전화를 제출받아 이재용 부회장을 지칭하는 'JY', 'VIP', '합병', '미전실' 등 단어를 검색해 관련 문건을 삭제한 것으로도 파악됐다. 검찰은 폴더명의 '부회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뜻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와 에피스가 회계자료와 내부 의사소통 과정이 기록된 회사 공용서버 등을 직원 자택과 공장 바닥 등지에 은닉한 사실도 최근 수사에서 밝혀졌다.

검찰은 삼성에피스가 작년 검찰 수사에 대비해 삭제한 '부회장 통화결과' 및 '바이오젠사 제안 관련 대응방안(부회장 보고)' 폴더 내 파일 2100여개 중 상당수를 복원해 내용을 들여다보고 있다.

증거인멸 작업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삼성 임직원 대부분은 수사 과정에서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하는 쪽으로 진술을 변경했다.

그러나 김 대표는 지난 21일까지 사흘 연속 이어진 검찰 조사에서 "부하 직원들과 삼성전자TF가 알아서 한 일"이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