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두 얼굴의 고유정, 전 남편에 흉기들고 "같이 죽자"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VIEW 274,098
  • 2019.06.12 23: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 고유정 남동생·이웃주민 "착하고 친절한 사람"…피해자 동생 "아이 앞에서 흉기 들고 죽자고 외쳐"

image
(제주=뉴스1) 이석형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 등으로 구속돼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된 고유정(36)이 7일 제주시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5일 신상공개위원회 회의를 열어 범죄수법이 잔인하고 결과가 중대해 국민의 알권리 존중 및 강력범죄예방 차원에서 고씨에 대한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영상캡쳐)2019.6.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가족과 이웃주민에겐 착하고 친절한 사람으로 기억됐지만, 전 남편에겐 폭언과 폭행을 퍼붓는 등 이중적인 면모를 드러냈다는 주장이 나왔다.

12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는 고유정 사건에 대해 조명했다. 고유정 남동생은 "(누나는) 지병이나 정신질환이 없었다"고 말했다. 또 "전 매형과 갈등도 없었다"고 했다. 고유정이 살해를 벌일 것이라 "전혀 생각하지 못 했다"고도 했다.

그는 고유정에 대해 "성격은 착하고, 배려심 있는 사람이었다"며 "처음에는 믿지 않았다"고 말했다.

고유정이 살던 아파트 이웃주민들 역시 고유정에 대해 "먼저 인사하고, 평소에 이상한 사람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웃주민들에게 고유정은 친절한 사람으로 기억됐다.

한 이웃주민은 "아파트 인터넷 카페에 이런 거 저런 거 생기면 나눠주곤 했다"고 설명했다. 고유정은 인터넷 카페에 휴대폰 케이스 사진을 첨부하고 "유용하게 쓰실 것 같아 드릴게요"라는 글을 올렸다. 또 반대로 아이들이 책을 받은 사진을 올리며 "아이들도 책을 좋아해서 새 책보다 더 소중히 읽겠다"고 감사함을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사건의 피해자인 전 남편 강모씨의 친동생은 고씨가 피해자에게 폭언과 폭행을 행했다고 주장했다. 전 남편 강모씨의 친동생은 "(고유정과 형의) 이혼 사유는 (고유정의) 폭언과 폭행"이라며 "형이 핸드폰으로 맞아 (피부가) 찢어진 적도 있고 (고유정이) 아이 앞에서 광적인 행동을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유정이) 흉기를 들고 '너도 죽고 나도 죽자'고 아이 앞에서 그래서 (형이) 충격을 받고 결국 이혼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고유정에 대해 "되게 이중적인 사람이었다"며 "앞에서는 착한 척 잘 웃는데 집에서는 돌변했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