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완산여고 선생님, 제자 앞에서 무릎 꿇은 이유

머니투데이
  • 조해람 인턴기자
  • VIEW 292,050
  • 2019.06.26 09: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강당에서 공개 사과…대책위원회 구성

image
25일 오후 전북 전주시 완산여자고등학교 강당에서 완산학원 소속 교사들이 전교생을 앞에 두고 학교재단의 비리에 대한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 이사장 등의 초대형 비리로 입길에 오른 완산여자고등학교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머리를 숙이고 무릎까지 꿇었다.

25일 오후, 전북 전주 완산여고 교사 20여명은 강당에 모인 300여명의 재학생들에게 "미안하다. 학생 여러분들을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사과했다. 박창석 완산여고 교장은 "참담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너무나도 미안하고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일부 교사들은 제자들 앞에서 무릎까지 꿇었고, 눈물을 참지 못한 교사도 있었다.

교사들은 학교가 최근 설립자 등 학교재단 관계자의 횡령 등 각종 비리로 논란이 된 일에 대해 학생들에게 사과하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사들은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을 때 바로 학생 여러분들에게 학교입장에 대해 밝혔어야 했는데 감사결과가 나오기까지 차일피일 미뤄왔다. 이 점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우리 교사들은 현재 상황에 흔들리지 않고 여러분들의 교육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문을 통해 밝혔다.

강당에 모인 학생들은 교사들의 진심어린 사과에 안타까워하며 위로를 보냈다.

앞서 오전에는 같은 완산학원 학교인 완산중학교 교사들도 학생들 앞에 "완산중학교 사태를 미처 막지 못하고 확산시켜 크나큰 염려를 끼쳤다"며 "잘못과 아픔을 딛고 끝까지 책임지고 학생들만 바라보고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완산학원 설립자이자 전 이사장인 A씨(74)와 사무국장 B씨(52)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횡령) 위반 등의 혐의로 지난달 28일 구속기소됐다. A씨는 학교자금 13억8000만원과 재단자금 39억3000만원 등 총 53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B씨는 A씨의 지시로 불법과정에 적극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교장·교감 승진과 교사채용 대가로 돈을 받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완산여고 행정실장인 A씨의 딸(49)과 C씨(61) 등 현직 교장·교감 2명도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졌다.

전북교육청은 현재 이사 승인 취소 절차 등 학교정상화 작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완산중·완산여고 교사들은 학부모들과 함께 '완산학원 정상화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학교정상화를 위한 투쟁에 나설 계획이다. 이들은 이날 오전 현 완산학원 이사장을 만나 정상화 대책을 촉구하기도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