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네티즌 "원조 청바지재킷 가셨다" 故트위스트김 추모

머니투데이
  • 문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30 14: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네티즌 "원조 청바지재킷 가셨다" 故트위스트김 추모
원로배우 트위스트 김(본명 김한섭)이 30일 향년 74세를 일기로 숨을 거둔 가운데 네티즌들은 추모글로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날 오후 트위스트 김의 별세 소식이 알려진 직후 네티즌들은 주요 포털 등 인터넷 게시판에 고인을 추모하는 글을 남겼다.

네티즌들은 "즐거움과 희망을 준 사람, 편히 쉬소서", "원조 청바지 재킷이 돌아가셨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분이 가셨다", "하늘나라에서도 영화 많이 하시라"고 고인을 추모하고 명복을 빌었다.

한편 트위스트 김은 30일 오전 10시40분께 서울 연세사랑 요양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1936년생인 고인은 1960년대 초부터 배우를 시작해 '맨발의 청춘'등에서 개성 강한 성격파 배우로 활약하며 수 십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빈소는 서울 쌍문동 한일병원 장례식장 별관 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2월 2일 오전 9시. 장지는 벽제승화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뚝, 주식 망했는데…"주담대 금리 8% 간다" 영끌족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