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주택임대사업 해볼까"…세제헤택 등 여건 좋아져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862
  • 2013.08.28 16: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8·28 전·월세대책]매입임대사업자 2010년 이후 급증

그래픽=강기영
그래픽=강기영
 일반인들의 주택임대사업 여건이 크게 개선된다. 정부가 전·월세 수급불균형 완화를 위해 임대주택 공급 확대에 나서면서 임대사업자의 대출금리와 세제기준을 완화키로 해서다. 이 때문에 주택임대사업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28일 발표한 '8·28 전·월세대책'을 통해 민간 임대사업자의 주택구입자금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현행 5%인 금리를 2.7~3%로 인하하고 대출한도를 6000만원에서 최대 1억5000만원까지 확대키로 했다. 매입대상을 미분양주택에서 기존주택까지 추가할 계획이다.

 매입임대사업자가 5년 이상 임대할 경우 6년째부터 현재 연간 3%인 양도소득세 장기보유특별공제율을 5%로 확대하고 10년간 최대 30%인 공제율을 40%로 늘리기로 했다. 장기보유한 임대주택의 시세차익이 클 경우 세금부담이 더 줄어든다.

 기준시가 3억원 이하 소형 신축·매입주택을 3채 이상 보유하고 5년 이상 임대한 임대사업자의 임대소득에 대한 소득세와 법인세를 20% 감면키로 했다. 매입주택 조건은 국민주택 규모 이하인 전용 85㎡이하이며 오피스텔은 주거용에 한정된다.

 현재는 개인 매입임대사업자 대상 중심으로 지원 혜택이 활성화돼 있지만 중장기적으로 민간 임대사업 활성화 유도를 위해 △준공후 미분양주택 임대 활용 △준(準)공공임대주택 △토지임대부임대주택 △주택임대관리업 등도 도입한다. 리츠와 펀드 등 기업형 임대사업자 육성을 위한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자료제공=부동산114
자료제공=부동산114

 매입임대사업자 등록 건수는 2010년 이후 급증 추세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0년 3만4537명에서 2012년 4만5226명으로 31% 늘었다.

 매입임대사업자 규제를 완화하면 임대주택공급이 확대돼 임차 매물 부족에 숨통을 틔워주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관련업계는 분석했다. 특히 일반 개인 투자자가 임대사업을 위해 매매 거래에 나서면서 부동산 거래시장 활성화를 이끄는 효과도 얻을 수 있다고 업계는 내다봤다.

 이미윤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이번 전·월세대책으로 매입대상 혜택이 미분양주택에서 기존주택으로까지 확대되면서 매입임대사업자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전·월세 상한제'가 적용되는 준공공임대주택사업의 신규 제도는 단기간에 정착되기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잘못 샀다가 힘드네"… 20만원 깨진 네이버, 개미들 '절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