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랑으로' 브랜드 교체 요구에 고민하는 부영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483
  • 2015.06.22 05: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동산X파일]'위례 부영 사랑으로' 입주 예정자들 요구…대체 브랜드 '애시앙'있지만 '고민'

국내 최대 규모의 민간임대주택 공급업체 부영이 아파트브랜드 때문에 고민에 빠졌다. 부영의 아파트브랜드는 '사랑으로'. '사랑으로 지은 집' '사랑으로 가득한 집'이란 의미로 이중근 회장의 사업철학을 담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미지는 금실 좋은 한 쌍의 원앙 모습을 따왔다.

부영은 브랜드에 대한 자부심이 상당하다. 대형건설업체는 물론 중소형업체까지 소위 '있어 보이는' 이미지를 위해 아파트브랜드를 외래어로 사용하는 추세지만 부영은 한글브랜드를 유지해왔다. 그동안 외래어가 포함돼야 고품격 아파트로 여기는 인식 탓에 아파트명이 너무 길고 어렵다는 지적이 줄곧 제기돼왔다.

이런 상황에서 부영은 오는 12월 입주 예정인 '위례 부영사랑으로' 계약자들이 브랜드 교체를 강하게 요구해 고민에 빠졌다. 입주예정자들은 아파트 외벽에 그려넣는 원앙이미지도 빼달라고 주장한다.

부영은 이같은 요구에 당황스럽단 입장이다. 무엇보다 계약자들이 '사랑으로'란 브랜드로 분양받았음에도 이제와서 브랜드 교체를 요구해서다. '사랑으로'는 2006년 이후 줄곧 사용한 브랜드로 당장 새로운 브랜드를 만드는 건 물리적으로도 한계가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그럼에도 입주자들의 의견을 무조건 외면할 수만은 없어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 대안으로 거론된 브랜드는 '애시앙'. '애시앙'은 부영이 2008년 주상복합아파트를 위해 만든 브랜드다. 현재 경기 남양주시 도농동에 '도농 부영애시앙'이 있다.

하지만 이 역시 고민된다. 부영은 2012년 이후 '애시앙'이란 브랜드를 사용하지 않는다. 임대아파트와 차별화를 두지 않고 브랜드를 단일화한다는 내부지침이 있어서다. 강원 춘천 칠전동의 분양아파트도 당초 '애시앙'을 사용할 예정이었으나 '사랑으로' 브랜드를 적용하기도 했다.

'애시앙'으로 브랜드를 교체할 경우 다른 분양사업장에서의 요구가 잇따르거나 임대아파트 주민들의 반발 가능성도 있는 만큼 부영의 고민은 깊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