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브라 대신 모나미? 日 불매운동에 '애국테마주' 찾기 열풍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VIEW 5,399
  • 2019.07.07 15: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본 제품 불매운동 반사이익 관련주 주가 급등…"오래가지 않을 이슈" 전망도

image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로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확산되면서 증권가에서는 '애국 테마주' 찾기 바람이 뜨겁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애국테마'라는 제목을 단 추천주들까지 퍼지면서 일부 종목들은 상한가로 직행했지만 실적과의 연관성이 입증되지 않아 단기테마에 그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지난 5일 문구류 제조업체인 모나미 (6,930원 상승1030 17.5%)는 코스피 시장에서 전일 대비 200원(6.02%) 오른 3524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 때 3990원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를 새로 쓰기도 했다. 해당 종목은 전날(4일) 상한가(29.88%)를 기록한데 이어 이틀째 상승 마감이고,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를 공식화한 지난 1일부터 5거래일동안 주가는 35.8%(93원)나 급등했다.

탑텐 등 제조·유통일괄형(SPA) 패션브랜드를 운영하는 신성통상 (2,230원 상승150 7.2%)도 이날 75원(6.22%) 오른 1280원에 장을 마쳤다. 장중 한때 1525원까지 올라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지난 1일 이후 5거래일 동안 18.5%나 상승했다. 이 외 하이트진로 (22,000원 상승50 -0.2%)가 5거래일간 7.13% 올랐고, 하이트진로홀딩스 (10,600원 상승300 2.9%)하이트진로홀딩스우 (27,600원 상승6350 29.9%) 등도 각각 8.15%, 16%씩 올랐다.

이들 종목들은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움직임이 나타난 이후 급격하게 상승했다.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이후 한·일 관계가 급속히 악화되면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따른 반사이익이 기대되는 종목으로 꼽혔기 때문이다. 특히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애국테마'라는 제목의 추천 종목이 글들이 퍼지면서 기대감이 본격적으로 주가에 반영됐다.

모나미 (6,930원 상승1030 17.5%)는 일본의 제브라·하이테크 등 문구류를 대체할 것이란 기대에, 신성통상 (2,230원 상승150 7.2%)은 유니클로·무인양품(MUJI) 등을 대신할 것으로 기대되면서 급등한 것으로 분석된다. 하이트진로홀딩스 (10,600원 상승300 2.9%)는 아사히·삿포로 등 일본산 맥주를 대체할 종목으로 통한다.

또다른 '애국테마'주로는 콘돔 생산업체 바이오제네틱스 (5,300원 상승110 -2.0%), 주방용품 기업 PN풍년 (2,320원 상승45 -1.9%), 악기 업체 삼익악기 (1,820원 상승5 0.3%), 완구 업체 손오공 (1,855원 상승10 0.5%), 신발업체 LS네트웍스 (2,460원 상승55 -2.2%) 등이 포함됐다. 자동차 분야에서는 현대차 (126,000원 상승2000 1.6%) 기아차 (42,350원 상승400 0.9%) 등이 일본 자동차를 대체할 애국테마로 이름을 올렸다. 이들 중 PN풍년 (2,320원 상승45 -1.9%)(7.11%) 바이오제네틱스 (5,300원 상승110 -2.0%)(5.31%) 손오공 (1,855원 상승10 0.5%)(3.74%) 등이 최근 5거래일간 상승 마감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이 같은 추세에 대해 경계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급등한 종목 대부분이 펀더멘탈(기초체력)에 기반한 것이 아닌 만큼 일본의 수출 규제가 마무리될 경우 빠르게 식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바이오제네틱스 (5,300원 상승110 -2.0%)의 경우 올 들어 이날까지 주가가 17% 이상 하락한 종목이기도 하다.

안영진 SK증권 연구원은 "일본 입장에서도 한국은 중요한 수입국 중 하나로 한국은 지난해 기준 일본 전체 수입의 4.3%를 공급해 5위를 기록했고, 지난 20년간 줄곧 4~6위권에 자리했다"며 "비중은 상대적으로 높지 않지만 상위 교역국이라는 점에서 일본이 마냥 우리에게 불편한 주장만 할 수는 없는 만큼 오래가지는 않을 이슈"라고 조언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