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하라 친오빠가 공개한 생전 카톡… "제발 오래 살아줘"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VIEW 663,376
  • 2019.11.28 06: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과거 방송서 돈독했던 남매…"보고 싶다 내 동생 우리 하라"

image
구하라의 오빠가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진과 생전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사진=구하라 오빠 인스타그램 캡처
구하라의 오빠가 동생을 향한 애틋한 마음이 담긴 글을 올려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구하라의 오빠는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구하라와 생전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

그는 "이제서야 이렇게 사진을 올려본다"며 "(구하라를)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보고싶다 내 동생 우리 하라"라는 글도 게재했다.
구하라의 오빠가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진과 생전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사진=구하라 오빠 인스타그램 캡처
구하라의 오빠가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진과 생전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사진=구하라 오빠 인스타그램 캡처
두 남매가 나눈 대화에선 동생을 우려하는 다정한 오빠의 모습과 이에 걱정 말라며 오빠를 달래는 구하라의 모습이 담겨있다.

구하라의 오빠는 "제발 오빠가 부탁 좀 할게"라며 "안 좋은 생각하지 말고, 아프지 말고, 건강 챙기며 시간이 흘러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으면서 아직 남은 세월 오래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슬플 땐 실컷 울면서 털어내"라며 "다 털어내지는 못하겠지만, 사랑한다 우리 동생"이라고 전했다.

이에 구하라는 "사랑해 오빠 걱정 마"라고 답했다. 구하라의 오빠는 "얼마나 슬플까"라며 "오빠도 마음이 찡해 죽겠다. 일본에서 맛있는 (음식) 잘 먹고 파이팅"이라며 재차 위로했다.

또 다른 메시지 속 오빠가 맛있는 음식을 해주겠다고 말하자 구하라는 "알았똥"이라며 귀여운 애교도 부렸다.
구하라의 오빠가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진과 생전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사진=구하라 오빠 인스타그램 캡처
구하라의 오빠가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진과 생전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사진=구하라 오빠 인스타그램 캡처
더불어 구하라의 어렸을 적 사진과 동생과 함께 찍은 사진도 공개됐다. 과거 구하라는 군 복무 중인 오빠가 방송 중 깜짝 등장하자 놀라 펑펑 우는 모습을 보여주는 등 돈독한 우애를 자랑한 바 있다.

앞서 구하라는 2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구하라는 27일 발인을 하고 영면에 들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