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TV 앞세운 ‘메이드 인 코리아’ 라스베이거스 점령

머니투데이
  • 라스베이거스(미국)=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2 13: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CES 2020 에필로그]삼성·LG 317개 현장 어워드 싹쓸이..삼성 TV 3총사 뜨고-LG 올레드·롤러블 화제

삼성전자 개발·기획 담당자들이 2020년형 QLED 8K가 수상한 CES 혁신상과 현장 어워드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개발·기획 담당자들이 2020년형 QLED 8K가 수상한 CES 혁신상과 현장 어워드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글로벌 가전시장의 양대축인 삼성과 LG의 기술력은 지난 7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CES의 주인공인 'TV'를 앞세워 행사 주관사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수여하는 '혁신상'은 물론 주요 글로벌 IT 매체들이 선정하는 현장 어워드를 317개나 휩쓸었다.

업계 관계자는 "CES 현장에 가보면 삼성전자 (47,850원 상승450 -0.9%)LG전자 (48,500원 상승900 -1.8%)가 글로벌 시장에서 어떤 대접을 받고 있는지 목격할 수 있다"며 "개막과 함께 미래 첨단 기술을 체험하고 다양한 신제품을 살펴보기 위해 경쟁사 관계자를 포함한 관램객들이 물밀듯이 몰려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CES 기간 동안 'CES 혁신상' 46개를 더해 총 198개를, LG전자는 'CES 최고 혁신상'·'CES 혁신상' 16개를 비롯해 총 119개를 현장 어워드로 각각 수상했다.



삼성 'QLED 8K'·'더 월'·'더 세로' TV 3총사 빛났다


삼성전자는 9년 연속 CES 혁신상을 수상한 TV 부문에서 최고 프리미엄 제품인 'QLED 8K(해상도 7680×4320)', 마이크로 LED(발광다이오드) 적용 '더 월',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 등 3총사가 모두 좋은 평가를 받았다. 'QLED 8K'는 테크레이더, AVS 포럼, 트러스티드 리뷰, 포켓린트, 지디넷 등 주요 IT 매체에서 'CES 최고 제품’으로 선정됐다.

테크레이더는 "2020년 최고의 기술 리스트에 단 하나의 제품을 올린다면 삼성의 QLED 8K"라며 "거의 눈에 보이지 않는 베젤(테두리), 뛰어난 밝기와 명암비까지 갖췄다"고 극찬했다.

올해 CES에서 첫 선을 보인 '2020년형 QLED 8K'는 딥러닝 기술이 적용 된 ‘AI 퀀텀 프로세서’와 화면의 99%까지 활용 가능한 ‘인피니티 디자인’, 8K 화질에 걸맞는 풍성한 서라운드 사운드 등으로 많은 매체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라이프스타일 TV 중에선 지난해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 후 북미·유럽 등 해외 시장에 출시 예정인 ‘더 세로'가 주목을 받았다.

특히 미국의 대표적인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과 IT 전문매체 씨넷은 'QLED 8K'와 '더 세로', '더 월'을 나란히 ‘CES 최고의 제품’으로 선정했다.
LG전자가 선보인 혁신 제품과 서비스들이 'CES 2020'에서 총 119개의 어워드를 받았다. 특히 TV 제품이 전체 어워드 가운데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았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선보인 혁신 제품과 서비스들이 'CES 2020'에서 총 119개의 어워드를 받았다. 특히 TV 제품이 전체 어워드 가운데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았다./사진제공=LG전자



LG 올레드 TV 6년 연속 ‘CES 최고상'…롤러블도 화제


LG전자는 올해 CES에서 ‘리얼 8K’를 앞세운 TV 신제품을 대거 선보이며 압도적 화질과 혁신적 디자인으로 두루 찬사를 받았다. 실제로 이날까지 받은 CES 어워드 중 절반 이상인 69개가 TV 제품에서 나왔다.

LG 올레드 TV(모델명 CX)는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으로부터 TV 부문 ‘CES 2020 최고상'을 받았다. 올해까지 6년 연속 수상이다.

미국의 대표 시사주간지 ‘타임’과 ‘뉴스위크’는 나란히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CES 최고 제품’으로 선정했다. 타임은 "이 제품이 ‘CTA’의 해상도 기준을 훨씬 뛰어 넘는데다 업스케일링 기능이 인상적"이라고 밝혔다.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CES 전시장에서 주목받았다. 지난해 'CES 혁신상'에 이어 올해는 'CES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미국 IT매체 ‘씨넷’은 “지난 2년간 CES에서 TV의 가장 큰 센세이션"이라며 "미래가 다가왔다"는 표현으로 치켜세웠다.

한편 삼성과 LG 외에도 올해 CES에선 현대차 (85,400원 상승1000 -1.2%)SK (160,000원 상승1500 -0.9%), 두산 (35,500원 상승3450 -8.9%) 등 국내 기업 부스에도 관람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으면서 기술 강국의 이미지를 각인시켰다. 특히 △현대차는 전체 전시관의 절반가량을 차지한 '개인용 비행체(PAV)' 콘셉트 'S-A1' △SK는 반도체와 자동차 소재·배터리, 5G(5세대 이통통신)을 기반으로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전략' △두산은 첫 데뷔작으로 들고온 '수소연료전지 드론' 등이 주목을 받았다.
현대차가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 우버와의 협업으로 제작한 개인용비행채(PAV) 콘셉트 'S-A1'/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가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 우버와의 협업으로 제작한 개인용비행채(PAV) 콘셉트 'S-A1'/사진제공=현대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