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감독상…"트로피 5등분 하고 싶어"(상보)

머니투데이
  • 임지우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54
  • 2020.02.10 13: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로스앤젤레스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트로피를 들고 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스앤젤레스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트로피를 들고 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2020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감독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조커'의 토드 필립스, '1917'의 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의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감독상의 주인공이 됐다.

봉준호 감독은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국제영화상에 이어 세 번째로 무대에 올랐다. 봉 감독은 "좀전에 국제 영화상을 수상하면서 오늘 할 일은 끝났구나고 생각했다"면서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봉 감독은 함께 후보에 오른 감독들을 일일이 모두 언급하며 겸손함을 드러냈다. 그는 함께 후보로 오른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을 언급하며 "제가 어렸을 때 마틴 감독의 영화를 보며 공부했는데 함께 후보에 오른 것 만으로도 영광이다. 제가 이 상을 받을 줄은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에겐 "아직 제 영화가 미국 관객들에게 알려지지 않았을 때부터 제 영화를 언급하며 좋아해주셨던 쿠엔틴 감독에게도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또 같이 후보에 오른 샘 멘데스 감독, 토드 감독도 모두 제가 좋아하는 감독들인데, 오스카가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다섯 조각으로 나눠 이들과 모두 나누고 싶은 심정이다"라고 전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앞서 아시아계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후 각본상에 이어 감독상까지 수상하며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진보도 보수와 다를게 없다" 집 두채의 배신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