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WHO "이젠 유럽이 코로나 진원지…정점 아직 몰라"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4 03: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
WHO(세계보건기구)가 이젠 아시아가 아닌 유럽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진원지가 됐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1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유럽에서 전세계 다른 곳보다 더 많은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나왔다"며 "유럽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병)의 진원지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산이 한창이었을 때보다 더 많은 확진 사례가 매일 유럽에서 보고되고 있다"고 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에 따르면 현재 이탈리아에서만 약 1만5000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스페인에선 약 4000명, 독일과 프랑스에선 각각 약 3000명의 감염자가 확인됐다.

WHO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전세계적으로 13만2000명 이상 코로나19에 감염됐고 5000명 이상이 이로 인해 사망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이어 "지금까지 56개국에 방호장비를 보급했고, 28개국에 추가로 보급할 예정"이라며 "120개국에 150만개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모든 의료시설은 많은 환자에 대처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하고 직원과 환자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리아 반 케르호프 WHO 응급보건센터 코로나19 기술팀장은 "코로나19가 언제 전세계적으로 정점을 찍고 수그러들지는 아직 말하기 어렵다"며 "우리는 이 현상이 곧 나타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