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야, 靑 장관임명 강행방침에 '시각차'

  • 오상헌 기자
  • 김지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08.08.04 17: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야당 "원천무효"vs여당 "불가피"

여야는 4일 이명박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를 거치지 않은 3개부처 장관 내정자를 이르면 6일 임명키로 방침을 정한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야권은 "인사청문회 없는 장관 임명은 원천무효"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반면, 한나라당은 "국회가 정상화되지 못한 때문으로 불가피한 조치"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유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총체적 부실과 무능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는 이명박 정부가 검증도 거치지 않고 장관 임명을 강행할 만큼 숨기고 싶은 비밀이 있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청와대를 비판했다.

또 "여야 간 합의를 무시한 청와대의 장관 임명 강행으로 국회가 교착상태에 빠질 경우 이는 전적으로 대통령에게 책임이 있다"고 경고했다.

박승흡 민주노동당 대변인도 "일방적으로 청문회 절차를 모두 생략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하는 오만의 정치"라고 꼬집었다.

창조한국당과 진보신당도 각각 논평을 통해 "인사 청문회 없는 장관임명 강행은 이명박 대통령의 또다른 독선", "의회와 국민을 무시한 행태"라고 비난했다.

이에 반해 차명진 한나라당 대변인은 이날 머니투데이와의 전화 통화에서 "국회가 파행을 빚어 장관청문회를 실시하지 못하게 됐으므로 청와대가 법적 시한에 따라 장관을 임명하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다.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