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자축구선수 격려금, 1인최고 1천만·총 2.5억원

머니투데이
  • 배준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8.06 16: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 2010 U-20 독일 여자월드컵에서 3위를 기록한 여자축구대표팀.
↑ 2010 U-20 독일 여자월드컵에서 3위를 기록한 여자축구대표팀.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에서 한국축구 사상 역대 최고 성적인 3위(국가대항전 기준)를 기록한 여자 대표 선수들이 1인당 최고 1000만원의 격려금을 대한축구협회로부터 지급받는다.

대한축구협회는 2010 U-20 독일 여자월드컵에서 콜롬비아를 꺾고 3위를 차지한 여자축구대표팀에게 총 2억4700만원의 격려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출전 경기 수 등 기여도에 따라 A등급에 속하는 선수들은 1000만원을, B등급에 속하는 선수들은 600만원을 받는다.

여자축구대표팀을 세계 3위에 올려놓은 명장 최인철 감독은 2000만원을, 황인선 등 세 명의 코치는 1500만원을 받는다.

이번 대회에서 총6경기 중 8골을 기록하며 실버볼(MVP차점자)과 실버슈(득점2위)를 동시에 차지한 지소연과 철벽 수문장 문소리 등 14명은 A등급에 포함됐고 안타깝게 출전기회를 잡지 못한 선수 등 7명은 B등급에 포함됐다.

앞서 축구협회는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한 남자 대표선수 23명과 코치진에게 총 42억 5000만원의 격려금을 지급했다. 선수들은 경기 기여도에 따라 A등급 1억7000만원, B등급 1억 4000만원, C등급 1억1000만원, D등급 90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받았다.

축구협회는 또 지난해 나란히 8강에 오른 U-20 이집트 남자월드컵 대표팀(감독 500만원, 선수 200만원)과 U-17(만17세 이하)나이지리아 남자월드컵 대표팀(감독 400만원, 선수100만원)에게도 격려금을 지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