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한 '갈등의 불씨' 여전히 남아

  • 홍혜영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31 18: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라응찬회장 사퇴, 류시열 대행 선임

< 앵커멘트 >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공식 사퇴하며 은행가로서 금융인생을 사실상 마감했습니다.

신한지주 이사회는 회장 직무대행에 류시열 이사를 선임하고 비상운영 체제에 돌입했습니다.

홍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30일 이사회에서 사퇴를 공식화했습니다.

[인터뷰] 라응찬 / 신한금융지주 회장
"할 만큼 했잖아요, 내가. (일을 할 만큼 하셨다는 건가요?) 직원들한테 내가 따로 얘기를 할 겁니다. 기회를 가질 겁니다."

이로써 라응찬 회장은 은행원으로 시작해 국내 1위의 신한금융그룹을 키워 온 금융인으로서의 길을 마감했습니다.

이사회는 라 회장의 직무대행으로 전 제일은행장 출신인 류시열 이사를 선임해 내년 3월 주주총회 때까지 비상체제를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또 핵심 3인방을 제외한 이사 9명으로 특별위원회를 꾸렸습니다.

[인터뷰] 류시열 / 신한지주 회장 직무대행
"조직 안정을 시키는 것 하고 그 다음에 지배구조의 정착, 새로운 정착 이게 제일 큰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이사회로 두 달 간 이어진 신한금융그룹의 내홍은 일단락됐습니다.

이제는 내부 기 싸움을 뒤로 하고 조직의 안정을 되찾는 동시에 경영진의 공백을 최소화 하는 게 급선무입니다.

이날 이사회에서 신상훈 사장과 이백순 행장의 거취는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신상훈 / 신한지주 사장
"(사퇴 표명할 건가?) 명예회복을 위해서 검찰조사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받고 나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이사회에선 라 회장 측 인사로 분류되는 류시열 대행을 특위에 포함한 데 대해서도 신 사장 측의 반발이 거셌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재일교포 주주들도 이사진 9명으로 구성된 특위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후계 구도 선정을 두고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홍혜영입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레 냄새 싫어요" 오뚜기 공장 평촌서 이전한 사연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