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한지주 류시열 대행 체제 공식 출범

머니투데이
  • 신수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1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류시열 신한금융그룹(신한지주 (36,900원 상승900 2.5%)) 회장 직무대행 체제가 1일 공식 출범했다. 신한사태 촉발 후 2개월 만의 일이다.

신한지주는 1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태평로 본사 20층 강당에서 그룹 사 임직원 약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류시열 대표이사 회장 취임식을 가졌다. 라 전 회장의 퇴임식도 함께 개최됐다. 1991년부터 지주 대표이사 회장 직을 맡아온 지 19년 만의 일이다.

류 대표이사 회장 직무대행의 공식 명칭은 이사회 결의에 따라 회장으로 불린다.

류 회장은 취임식에서 내년 3월 정기 주주총회까지 그룹을 대표하면서 △신한의 가치와 전통을 계승, 발전시키고 △고객과 시장으로부터의 신뢰를 조기에 회복하며 △새로운 경영진 출범 시까지 경영권 누수 방지에 주력할 것임을 밝혔다.

특히 대표 이사 직무대행으로서 최우선적으로 조직의 화합과 단합을 도모하고 그룹이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해 고객과 투자자, 유관기관 등 모든 이해관계자들과 성실히 커뮤니케이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라응찬 전 회장은 이임사에서 "여러분과 함께 해서 정말 행복했다"는 소회를 밝혔다. 또 류시열 직무대행을 중심으로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도약하고 신한웨이를 바탕으로 찬란한 신한문화를 다시 한 번 꽃피워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한의 정통성을 반드시 지켜주기를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아울러 라 전 회장은 "저로 인해 발생한 실명제 검사와 관련해 징계를 받게 되는 직원들에 대한 선처와 배려를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미크론에도 낙관론 '솔솔'… 추락하던 여행·항공株 '재이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