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당국 "미니 지수 선물, 급할 것 없다"

머니투데이
  • 박재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2 14: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스피 200 미니 선물'에 대한 금융당국의 입장은 일단 부정적이다. 미니 선물을 허용할 만큼 여건이 절박하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당장 코스피 200 선물 거래 규모만 봐도 그렇다. 1일 기준으로 일 거래량이 37만 계약, 거래대금이 46조원 가량 된다. 이중 20-30%를 개인이 차지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1일 "거래가 활발한 상황에서 굳이 미니 선물까지 검토할 필요성은 없지 않겠냐"고 반문했다. 문턱이 높아 개인의 참여가 저조한 시장은 아니라는 얘기다.

이 관계자는 "최근 허용된 금 미니 선물의 경우 금 선물의 거래가 워낙 저조했다는 점에서 코스피 200 선물과는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위험도가 큰 선물 옵션시장에 개인의 진입 문턱을 낮추는 게 바람직한 것이냐는 지적도 나온다. 다른 관계자는 "주식연계워런트(ELW) 등도 규제를 강화하는 흐름이라는 점을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니 선물 도박장'의 대응 수단으로 '미니 선물'을 검토할 수 있지 않냐는 지적에 대해선 "불법엔 단속 등의 대책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재판부 "934억원 어치 위믹스 '잠금해제'…유통량 위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