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양적완화에 달러, 사흘째 약세..유로엔 9달 최저

머니투데이
  • 엄성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5 05: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달러 가치가 미 연방 준비제도이사회(FRB)의 추가 양적완화 영향으로 사흘째 약세를 이어갔다.

전일 FRB가 6000억달러 규모 추가 양적완화를 결정한 것과 달리 영란은행(BoE)과 유럽중앙은행(ECB)이 기준금리와 자산 매입 규모를 동결하면서 달러 약세가 한층 강화됐다.

달러/유로 환율은 4일 오전 4시37분 현재(현지시간) 전일 대비 0.45%(0.0063달러) 오른 1.4202를 기록하고 있다.(달러 가치 하락)

달러/유로 환율은 이날 앞서 1월20일 이후 최고인 1.4280달러를 찍기도 했다.

같은 시간 엔/달러 환율은 0.31엔(0.39%) 내린 80.77엔을 기록 중이다. 엔/달러 환율은 장중 0.5% 밀리며 81엔을 밑돌기도 했다.

주요 6개국 통화를 상대로 한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DXY)는 0.7% 밀린 75.935를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이날 앞서 지난해 12월 이후 최저인 75.631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만전자보다 매력적" 외국인 소리없이 줍줍한 韓소부장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