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외국인 노동자 대부’ 도요안 신부 선종

머니투데이
  • 중앙일보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23 08: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외국인 노동자 대부’ 도요안 신부 선종
한국 노동운동의 산증인이자 외국인 노동자의 대부인 도요안 신부(미국명 존 트리솔리니·사진)가 22일 오후 선종했다. 73세. 천주교 서울대교구 노동사목위원회는 “도 신부님이 22일 오후 3시쯤 보문동 노동사목회관 사제관에서 선종하셨다”고 말했다. 도 신부는 1993년 신장암으로 한쪽 신장을 떼어내고, 2004년에는 척추암에 걸리는 등 병마에 시달려왔 다.

 미국 뉴저지주 출신으로 남자수도회 살레시오회 소속인 도 신부는 1959년 뉴저지 돈보스코 신학대 학생 때 선교사로 한국에 파견돼 광주 살레시오고에서 영어교사로 사목 실습을 하면서 한국과 처음 인연을 맺었다. 사제 서품을 받은 뒤 68년 다시 한국을 찾아 영등포 공장지역에서 노동 운동을 시작했으며, 고(故) 전태일 분신사건 이듬해인 71년 천주교 서울대교구에 노동사목위원회를 설립하는 등 40여 년간 한국 노동자의 인권과 복지를 위해 애써 왔다. 그는 99년 제1회 노동문화상 노동복지부문상을 받았다.


 90년대부터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노동사목위원회에서 외국인 사목을 전담하면서 이주 노동자들의 인권과 복지 증진을 위해서도 헌신해왔다. 장례는 살레시오회에서 주관하며 구체적인 장례 절차는 23일 확정된다.

백성호 기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