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IMF, 유로존 구제기금 확대- ECB 국채매입 촉구"-로이터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06 08: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獨 "독일 납세자 부담 확대... 기금 늘릴 이유 없어"

국제통화기금(IMF)이 유로존은 구제기금을 확대하고 유럽 중앙은행(ECB)은 재정적자 위기 확산을 막기 위해 더 많은 채권매입에 나설 것을 각각 촉구했다고 로이터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미니크 스트라우스 칸 IMF 총재는 6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유로존 재무장관 회의에서 이 같은 안을 제안할 예정이다.

로이터가 입수한 IMF 보고서에 따르면 “은행 시스템을 지지하기 위해 좀 더 유연하고 안전한 자원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또한 위기확산을 막기 위한 채권 매입 프로그램 등 ECB의 수단이 시스템 불안감이 물러날 때까지는 확장돼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유로존은 지난 5월 그리스 구제금융을 결정하면서 7500억유로(1조달러) 규모의 구제기금을 마련했다. 하지만 아일랜드 구제금융을 확정하고 스페인 포르투갈 위기감마저 제기되면서 구제기금을 더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유럽연합(EU) 이사회 순번 의장국을 맡은 벨기에의 디디에 레인데르스 재무장관은 지난 4일 브뤼셀에서 열린 컨퍼런스 참석후 구제기금을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 클로드 트리셰 ECB 총재 또한 중앙은행 혼자 유로존의 문제를 해결해서는 안된다는 뜻을 밝혔으며 전염을 막기 위해 유럽 정치 지도자들이 명확하고 확실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유로안정기금(EFSF) 확충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독일 납세자가 유로존 구제기금 확대를 위해 더 많은 부담을 지울 수 있다며 기금을 늘릴 이유가 없다는 뜻을 명확히 해 진통이 예상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잡으랬더니 금융기관, 금융 소비자 잡는 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