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초록뱀 "약정금 청구訴 회사 지급의무 없어"

머니투데이
  • 신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0 10: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초록뱀 (2,560원 상승40 1.6%)미디어는 20일 석영란씨 외 1명이 제기한 17억원 규모의 약정금 청구소송에 "김기범 전 대표이사가 개인적으로 쓴 약정서와 관련된 것으로 회사가 이를 대신 지급할 의무가 없다"고 밝혔다.

초록뱀에 따르면 지난 2007년 12월말 석영란씨 외 1명은 초록뱀 주식 400만주를 매수하기 전 김기범 전 대표에게 원금손실 약정을 받았다. 이들은 주가가 하락하자 2008년 3월 재차 김 전 대표에게 원금손실보장 약정을 요구, 약정서를 받았다.

초록뱀측은 "약정서는 회사가 아닌 김 전 대표가 개인적으로 써준 것으로 해당 약정서에도 법인인감이 아닌 개인 자필서명이 돼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 전 대표는 동일 건으로 조재연 전 초록뱀미디어 이사에 의해 고소 고발됐지만 2009년 11월 검찰에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며 "김 전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약정서는 자신이 개인적으로 써준 것이라고 진술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초록뱀측은 약정금 청구소송과 관련해 소송대리인을 선임,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암호화폐만 세금폭탄?…정부 "차별 아니라 주식에 혜택"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