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단계 높아진 항공산업 펀더멘털

더벨
  • 김영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2.24 10: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신평 보고서.."역대 최대 영업이익..턴어라운드 성공"

대한항공 차트
더벨|이 기사는 12월23일(15:32) 머니투데이가 만든 프로페셔널 정보 서비스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국내 항공사들이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크레딧 업계에서도 국내 항공산업이 올해 본격 턴어라운드 달성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한국신용평가는 23일 '동북아시아 항공 수급을 통해 바라본 항공산업 펀더멘털 업의 몇가지 징후'보고서에서 글로벌 경기회복으로 인한 유가와 환율안정화로 국내 항공사들이 역대 최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신평 최영 연구원은 "올해 국내 항공사는 역대 최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하고 있다"며 "이에 근거해 올해 우리나라 항공산업은 본격적인 턴어라운드 달성에 성공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장기적으로도 국내 항공사들은 아시아 국가들의 소득과 여가시간 증대에 따른 입출국 수요 증가, 인천국제공항의 경쟁력에 따른 환승·환적 수요 확대 등을 감안할 때 한 단계 레벨업 된 성장 국면에 진입했다는 평가다.

거기다 중국의 운송수요 증가세와 JAL의 대규모 항공기 매각, B787 항공기의 인도지연 등을 감안할 때, 국내 항공사들은 당분간 공급을 초과하는 수준의 항공수요 증가를 향유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한신평은 설명했다.

최 연구원은 "이와 같은 우호적인 환경변화로 국내 항공사는 시장지배력과 경쟁력을 제고하고, 확대된 현금창출력을 통해 CAPEX(설비투자비용)의 상당부분을 충당해 재무안정성을 개선시켜 나갈 여지가 높다"고 말했다.

또한 보유항공기의 유동화 등을 통해 단기적 실적저하에 대처해나갈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한신평은 이와 같은 상황을 감안해 지난 22일 대한항공 (28,450원 상승100 -0.3%)의 회사채 신용등급을 A(안정적)에서 A(긍정적)로, 아시아나항공의 회사채 신용등급 전망을 BBB(안정적)에서 BBB(긍정적)으로 조정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