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GS, 계열사에게 받는 브랜드 사용료 인상

머니투데이
  • 반준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26 19: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GS 차트
그룹 지주회사인 GS (41,700원 ▼100 -0.24%)가 올해부터 계열사들에게 받는 브랜드 사용료를 인상한다. 이로써 GS의 브랜드 사용수입은 연간 700억원 가량으로 커질 것으로 보인다.

26일 GS그룹 관계자는 "GS가 올해부터 GS리테일, GS홈쇼핑 (154,900원 ▲3,200 +2.11%), GS글로벌 등 자회사에서 받는 브랜드 사용료를 매출액의 0.1%에서 0.2%로 상향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형이 큰 GS칼텍스의 경우 브랜드 사용료가 기준 0.05%에서 0.1%로 높아진다. GS는 지난해 계열사들에게 브랜드 사용료로 300억원을 받았으나, 올해는 요율이 올라간 만큼 수입이 늘어나게 된다. 조정된 요율은 올해 매출액부터 적용된다.

일각에선 GS가 기업 인수합병(M&A)을 위한 실탄마련 차원이 아니냐는 추측도 내놓고 있으나, GS그룹측은 "지주회사 출범 후 정착을 위해 낮춰잡았던 요율을 정상화하는 과정에 불과하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맏형' 따라 탄소중립…삼성 전자계열사들도 'RE100' 동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