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홍콩 밸류에이션 차 최대…中 증시 '매수기회'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1.31 11: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中 인플레 억제책 이어져도 성장률에는 영향 끼치지 않을 것

중국 증시 밸류에이션이 홍콩 증시대비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져 있어 매수 기회로 삼으라는 의견이 나왔다.

31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MSCI 중국 지수는 지난해 11월 이후 9.2% 하락, 현재 올해 순익 전망 기준 주가순익배율(per)이 11.7배 수준이다. 반면 지난해 7월~12월 26%의 상승세를 기록했던 MSCI 홍콩 지수 per는 17.5배다.

프루덴셜 파이낸셜, USAA 투자관리 등은 두 증시의 밸류에이션 차가 좁혀질 것이라 예상했다.

인플레이션 억제책이 지속돼도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둔화시키지 못할 것이란 전망이 강화되면서, 홍콩 증시의 프리미엄 밸류에이션이 중국 증시의 매력을 부각시키리란 설명이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중국은 향후 2년 간 전 세계 평균 성장률에 2배에 육박하는 평균 9.6%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당국이 내수 부양 의지를 천명하긴 했으나 전 세계 경기회복세가 빨라지면서 수출도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존 프라빈 프루덴셜 국제투자자문 수석투자전략가는 "중국 당국이 통화 긴축을 실시한다 할지라도 모든 게 다 좋게 진행될 것"이라며 "현재까지 중국의 경제 성장률은 좋다"고 말했다.

해외 투자자들이 투자할 수 있는 중국 기업들의 주가 지수인 MSCI 중국 지수는 중국 당국이 인플레 억제책이 본격화되며 지난해 11월 8일 이후 하락세를 그려왔다.

지난해 이후 중국 당국이 기준금리와 시중 은행에 대한 지급준비율을 각각 2회, 7회 인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