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산적한 현안..직접 소통 택한 李 대통령

머니투데이
  • 진상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01 13: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집권 후반기 국민과 소통 강화..굵직한 현안들 많아 직접 설명 필요성 느낀 듯

이명박 대통령이 1일 청와대 본관에서 가진 TV 생방송 좌담회를 통해 국민들을 '직접' 만났다. 다양한 현안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 대통령이 '국민과의 직접 소통'에 나선 것은 집권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에게 협조를 구하고 국정 운영의 동력을 끌어올리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개헌과 과학비즈니스벨트, 물가 등 굵직한 현안이 많았던 것도 대통령을 '소통의 장'으로 이끌었다.

이 대통령이 소통을 강화하고 있는 분위기는 곳곳에서 감지된다. 최근에는 경호 우려에도 불구하고 심야에 동대문 시장을 방문해 전국 각지에서 올라온 소상인들의 애환을 청취했다. 이번 좌담회도 연두 기자회견 등 종전의 일방향적 커뮤니케이션 방식에 비해 진일보했다는 평가다.

좌담회가 기자회견에 비해 소통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있었지만 대담자로 나선 정관용 한림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한수진 SBS 앵커가 다양한 질문을 소화하면서 국민의 궁금증을 상당부분 풀어냈다는 평가다. 이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꺼리신다고 하는데 계획이 있느냐'는 정 교수의 마지막 질문에 "안 그래도 설 지나고 나서 하려고 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치 현안과 함께 외교·안보, 경제 등 올해 국정 핵심 기조에 관해 국민들에게 소상히 설명드리고 이해와 관심을 구하는 소통방식을 택했다"며 "큰 틀에서의 국정 방향에 대해 깊이 있게 소통한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이 직접 설명해야할 필요성도 강하게 느낀 것으로 보인다. 개헌 관련 발언이 대표적이다. 이 대통령은 이날 개헌 필요성에 대해 긴 시간을 할애해 설명했다. 대통령이 직접 나설 경우 정치적으로 비춰질 수 있다며 국회가 나서 줄 것을 주문하기는 했지만, "올해가 개헌 논의 적기"라며 논의 필요성을 수차례 강조했다. 정치권에서는 대통령이 직접 필요성을 언급함에 따라 개헌 논의가 힘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대통령은 과학비즈니스 벨트 입지 등 정치적으로 민감한 이슈에 대해서도, "4월5일 이후 발족할 위원회에서 (백지상태에서) 합리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합리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는 대통령의 발언이 '충청 입지' 공약을 백지화한 것은 아니다"라고 부랴부랴 정정에 나설 정도였다.

이 대통령은 민주당이 주장하는 보편적 복지에 대해서도 "삼성그룹 회장 손자손녀는 무상급식 안 해도 되지 않겠나"며 "부자를 포함한 보편적 복지를 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안 맞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유류세 인하 검토, 추가 전세 대책 등 서민 물가 안정 방안에 대해서도 직접 언급했다.

이 대통령의 이 같은 행보에는 집권 후반기로 갈수록 '민심 향배'가 중요해질 수밖에 없는 현실이 감안됐다는 분석이다. 민주당의 공세와 한나라당내 갈등으로 '레임덕(권력누수)' 이슈가 부상한 상황에서 국정 운영의 주도권을 장악하기 위해서는 '국민 지지도'를 높이는 것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이 대통령은 이날 '레임덕이라는 단어를 보면 어떻냐'는 질문에 "특별한 감회는 없다"며 "계획대로 일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를때 현금화, 내리면 매수" 서른살 30억 파이어족의 투자 노하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