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電, 부유·부착균 없애주는 냉장고 선보여

머니투데이
  • 김병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16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프레시닥터' 기술 적용.. 신제품 앞세워 15년 연속 1위 도전

삼성전자 차트
국내시장 15년 연속 1위에 도전하는 삼성전자 (82,000원 상승100 -0.1%)가 냉장고 내 세균을 제거하는 신기술을 선보였다.

삼성電, 부유·부착균 없애주는 냉장고 선보여


삼성전자는 16일 2011년형 '삼성지펠 그랑데스타일'(사진)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모델명 SRT82HSHFF·SRT82HSYFF)은 819리터(L) 용량으로 독립냉각, 수분케어 기능이 채택됐다. 세계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프레시닥터' 기술을 적용해 주목된다.

'프레시닥터'는 수분분해를 통해 활성수소와 산소이온을 발생시키는 원리다. 냉장고 내 공기를 흡입해 공기 속 부유균과 냄새입자를 일차제거하고, 이후 방출하는 이온이 유해세균과 결합하면서 분자구조를 파괴한다.

부유균과 부착균 제거효과가 탁월하다는 게 삼성전자측 설명이다. 식중독·패혈증·뇌수막염 등의 원인이 되는 리스테리아균을 비롯해 여시니아균, 황색포도상구균 등의 제거효과가 크다.

월간 소비전력은 34.9kWh로 리터당 소비전력이 0.043kWh에 불과, 동급제품 중 전력효율이 세계최고 수준이다.

수납공간 부족 문제도 해결했다. 700L급 냉장고보다 외부크기는 줄이면서도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와 최고급 진공 단열재를 통해 넓은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내·외부 온도, 홈바는 물론 내부습도를 조절해 편차를 최소화하는 등 총 11개 센서를 적용한 '스마트 에코 시스템'을 갖췄다.

박제승 생활가전사업부 전무는 "음식고유의 맛을 살리는 독자적인 기술과 스마트한 수납능력에 위생기술까지 더한 제품"이라며 "앞서가는 대용량 프리미엄 냉장고로 국내는 물론 세계 소비자들까지 사로잡겠다"고 말했다.

2011년 삼성지펠 신모델은 그랑데스타일 5모델과 새로운 디자인에 소비전력을 더 낮춘 퍼니처스타일 11모델, 인테리어 스타일 9모델 등이며 출고가는 164만~329만원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