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건설, 11억불 '터키 유라시아 터널' 기공식

머니투데이
  • 전병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2.27 11: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내 첫 해외 해저터널 공사…리비아 대수로 후 韓 최대 토목 역사

↑지난 26일 터키 이스탄불 하이다르파사 항구에서 열린 유라시아 터널 기공식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앞줄 왼쪽 네 번째) 국무총리와 윤석경 SK건설 부회장(앞줄 여섯번째), 비날르 일드름 교통부 장관(앞줄 두번째), 홍종경 주이스탄불 총영사(앞둘 여덟번째) 등이 기공버튼을 누르고 있다.
↑지난 26일 터키 이스탄불 하이다르파사 항구에서 열린 유라시아 터널 기공식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앞줄 왼쪽 네 번째) 국무총리와 윤석경 SK건설 부회장(앞줄 여섯번째), 비날르 일드름 교통부 장관(앞줄 두번째), 홍종경 주이스탄불 총영사(앞둘 여덟번째) 등이 기공버튼을 누르고 있다.
한국 건설사의 기술력으로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초대형 해저터널이 건설된다.

SK건설은 지난 26일 터키 이스탄불의 하이다르파사 항구에서 총길이 14.6km에 달하는 유라시아 터널 프로젝트 기공식을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SK건설이 지난 2008년 12월 유라시아 터널 사업권을 얻은 뒤 2년2개월 만이다. SK건설은 국제 금융조달 및 유네스코 지정 문화재 보존을 위한 친환경 디자인 구상 등 노력을 기울인 끝에 기공식을 열었다.

또 올 상반기 중에 국·내외 금융회사와 프로젝트 자금조달을 위한 금융약정을 체결, 본격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SK건설측은 밝혔다.

이날 기공식에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국무총리, 비날르 일드름 교통부 장관, 윤석경 SK건설 부회장, 에르신 아르올르 야프메르케지 회장, 홍종경 주이스탄불 총영사 등이 참석했다.

유라시아 터널 프로젝트는 유럽과 아시아 대륙을 가르는 보스포러스 해협을 총연장 5.4km 복층 해저터널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해저터널의 접속도로를 포함한 총 공사 길이는 14.6km로 사업비 11억달러에 달한다. 이번 사업은 리비아 대수로 공사 이후 한국기업이 해외에서 벌인 최대 토목 공사로 꼽힌다. 공사기간은 계약 후 55개월이며, 유지보수 및 운영기간은 공사 완료 후 311개월(25년 11개월)이다.

앞서 SK건설은 지난 2008년 12월 터키 기업인 야프메르케지와 극동건설, 한신공영, 삼환기업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유라시아 터널 사업권을 얻었다. 현재 SK건설 지분은 32%이다.

특히 SK건설은 일본과 프랑스 등 주로 선진국들만 시공 경험이 있는 TBM(터널굴착기) 해저터널 사업에 국내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진출해 주목을 받았다.

또 유라시아 터널 프로젝트는 초대형 해외 개발사업 중 처음으로 프로젝트 발굴에서 운영까지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BOT(건설-운영-양도) 방식으로 추진됐다.

기존 EPC(설계·시공·구매) 방식의 도급공사 수주 형태를 벗어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한 사례로 평가 받는다.

서석재 SK건설 전무는 "글로벌 금융위기의 파고를 넘어 성공적인 금융조달과 교통흐름 개선, 문화재 보존을 둘러싼 인허가 문제 등 숱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이뤄낸 성과"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SK건설은 터널 및 지하공간의 설계와 시공분야에서 세계 최고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평가받게 됐다"고 말했다.
↑터키 유라시아 해저터널 조감도.
↑터키 유라시아 해저터널 조감도.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SK바사, 기관 대규모 물량 풀린다…'주가 충격' 우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