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청사 목욕탕서 '큰일'... 한심한 '목똥남' 공무원

머니투데이
  • 중앙일보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47
  • 2011.03.02 1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부청사 목욕탕서 '큰일'... 한심한 '목똥남' 공무원
최근 정부과천청사 체력단련실 내 목욕탕 입구에 청소부 아줌마의 메모가 붙었다. 목욕탕 안에서 대변을 본 뒤 그대로 달아난 공무원을 찾는 내용이다.

목욕탕 안에는 CCTV가 없어 범인을 찾기가 쉽지 않다. 체력단련장은 과천청사에서 근무하는 공무원들이 주로 이용한다. 따라서 범인은 공무원일 가능성이 많다는 것이 청소부 아줌마의 추측이다.

이 범인에게 붙여진 이름은 '목똥남'. 목욕탕에서 응가한 남자를 줄인 말이다.
이 사건이 발생한 뒤 체력단련장을 사용하는 공무원들은 거의 비치된 세수대야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역시 믿을 건 '큰 형님'?…급락장 속 '6만전자' 진가 나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