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크라운제이, 대마초 이어 이번엔 매니저 폭행

스타뉴스
  • 최보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278
  • 2011.03.09 08: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수 크라운제이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수 크라운제이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수 크라운제이(32, 본명 김계훈)이 강도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8일 매니저를 때리고 강제로 요트 양도 각서 등을 받은 혐의로 크라운제이를 불구속 입건했다.

크라운제이는 지난해 8월 서울 강남의 한 커피숍에서 친구 3명과 함께 매니저 A(31)씨를 때려 뇌진탕을 일으키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날 강제로 시가 1억원 상당의 요트 양도 각서와 대출금 변제 각서를 쓰게 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그러나 크라운제이는 경찰 조사에서 "때린 적이 없고 강제로 각서를 쓰게 하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한편 크라운제이는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