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동해안 원전지역 '안전성 논란'

머니투데이
  • 포항=신계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17 16: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근 일본 지진에 따른 원전 사고와 관련해 원전이 있는 동해안 일대 주민과 지자체단체간의 '한국 원전 안전지대'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핵안전연대는 "월성원전 주변의 읍천단층이 이번 일본의 대지진으로 지질이 불안정해질 가능성이 크다"며 월성1호기의 수명연장 중단과 영구폐쇄를 주장하고 나섰다.

울진군의회(의장 송재원)는 오는 18일 오후 2시 울진군청 재난상황실에서 울진원자력본부 관계자들에게서 위기대응과 안전성 강화 확보 방안에 대해 설명을 듣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일본 원전 사고와 유사한 사고 발생시 울진원전의 대비책과 상황 발생 위기대응 매뉴얼 등을 중점 확인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와 한수원은 올 상반기 중 월성원전 1호기의 수명연장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영 한남동 땅 보상비 3800억→4600억…오세훈, 고심 커지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