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중경 장관도 통큰 유가대책 내놓을까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04 08: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기자수첩]

최중경 장관도 통큰 유가대책 내놓을까
"고유가로 인한 국민들의 부담을 나눠지겠다는 SK에너지의 가격인하 결정을 높이 평가한다. 모든 경제주체들이 고통분담과 상생의 정신으로 어려움을 이겨 내기 바란다"

3일 오후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이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밝힌 내용이다. SK에너지 (186,000원 상승2000 1.1%)가 이날 휘발유와 경유 가격을 리터당 100원씩 전격 인하(7일부터 3개월간)키로 결정했다는 얘기를 듣고서다.

불과 20일전만 해도 SK에너지를 향해 "유가 관련 자료 제출이 불성실하다"고 직격탄을 날렸던 그가 SK의 이번 통 큰 결정에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휘발유 가격 안정 대책에 골몰했던 최 장관의 고민이 그만큼 깊었다는 방증이다.

사실 그동안 휘발유 가격은 이명박 대통령의 지적처럼 정말 '묘했다'. 2010년 10월10일부터 지금까지 175일 동안 하루도 빼놓지 않고 올랐다. 올해 3월 마지막 주 전국의 주유소 보통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리터당 1967.2원 이었다. 전주에 비해 리터당 8.2원이 올랐다.

지난해 평균 가격이 리터당 1710.4원이었음을 감안하면 불과 석 달여 사이에 무려 리터당 250원 넘게 오른 셈이다. 특히 지난 2일 기준으로 전국 주유소의 평균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970.9원을 기록, 사상 최고치를 또 갈아치웠다.

에너지 주무 부처 수장인 최 장관은 그동안 정유사를 압박했다. 아무리 고민해 봐도 고공행진 하는 유가의 원인은 정유사에 있다는 판단이 깔렸다. 2008년 국제유가가 배럴당 140달러를 넘었을 때도 지금처럼 비싸진 않았다. "정유사들의 휘발유 원가 구조를 직접 들여다 볼 것"이란 말까지 한 이유다. SK의 이번 가격 인하 결정으로 최 장관의 어깨가 한결 가벼워진 듯하다.

문제는 지금부터다. SK가 가격을 내렸으니 GS칼텍스를 비롯한 다른 정유사들도 행동을 취할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고 이것이 절대 유가 안정 대책이 될 수는 없다. 정유사를 통해 단기적으로 기름 값을 잡은 것처럼 보일 뿐이다. 시간이 지나면 다시 오를 것이란 것을 최 장관도 잘 알고 있다.

최 장관이 곧 유가 안정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정유사, 주유소, 유통시장을 총 망라해 경쟁을 촉진하는 내용이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기름 값을 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그가 "정유사의 팔을 비틀어 기름 값을 잡았다"는 얘기가 나오지 않을 통 큰 대책을 내놓을 지 주목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